직장인 10명 중 6명, '주말 근무한다'... 월 평균 2.5회, 1회 평균 7.2 시간 근무
직장인 10명 중 6명, '주말 근무한다'... 월 평균 2.5회, 1회 평균 7.2 시간 근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4.11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근무자중 54.9%, 주말 근무 보상 없어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은 주말 근무를 하는 등 장시간 노동 환경에 놓여 있었으며, 이들 중 과반수는 주말 근무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사람인이 직장인 737명을 대상으로 ‘주말 근무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 내 주말 근무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63.5%였다. 

응답자들은 한 달에 평균 2.5회 주말 근무를 하고 있었으며  주말 근무 시에는 하루 평균 7.2 시간을 근무한다고 답해 평일 근무시간과 비슷했다. 

이들은 주말 근무를 하는 이유로 '업무가 너무 많아 평일에 못 끝내서(38.9%,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휴일이 따로 정해진 직무가 아니어서(32.7%) ▲ 상사, 회사 문화 등이 주말 근무에 익숙해서(19.9%) ▲ 행사 운영 등 주말에 할 일이 많아서(17.1%) ▲ 주말근무 수당을 받기 위해서(10%) 등 순이었다.

하지만 주말 근무에 대한 보상이 있는 직장인은 45.1%에 그쳐 절반 이상의 직장인은 별도의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 중인 직장에 다니는 응답자 319명을 대상으로 주52시간근무제에 따른 실제 직장인들의 주말 근무 행태 변화에 대해 질문했을 때 46.1%가 '제도 시행 후 주말 근무를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제도 시행 후 주말 근무는 월 평균 1.5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돼 전체 직장인 평균보다 1회 적었다.

한편, 주52시간근무제에 따라 주말 근무에 대한 제약이 심해졌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70.2%가 ‘차이가 없다’라고 답했다. ‘주말 근무가 전면 금지됐다’는 응답은 15.4%였으며, ‘약간 심해졌다’는 답변은 14.4%로 10명 중 3명만이 차이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