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85%, '면접 시 개인사 질문 한다'
기업85%, '면접 시 개인사 질문 한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4.0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사 질문 이유로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업무에 필요한 질문이라서’,‘평소 모습을 알기 위해서' 등 밝혀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채용진행시 직무역량과 무관한 개인신상을 평가에 포함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이 확대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지만 실제 대다수의 기업들은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97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지원자의 개인사 관련 질문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5.1%가 '면접 진행 시 개인사 질문을 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 41.7% 보다 무려 43.4% 늘어난 수치다. 

응답자들은 개인사 질문을 하는 이유로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6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업무에 필요한 질문이라서’(21.3%)▲‘평소 모습을 알기 위해서’(15.4%)▲‘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4.8%)▲‘실제 인성을 파악할 수 있어서’(14.2%)▲‘편안한 답변을 이끌어내기 위해서’(13.6%) 등 의견이 이어졌다. 

면접에서 주로 하는 개인사 질문 종류로는 ‘거주지역’(66.3%, 복수응답)이 1위였으며  계속해서 ▲‘건강 상태’(38.5%)▲ ‘가족관계’(37.3%)▲‘흡연 여부’(24%)▲‘연애 및 결혼 여부’(22.8%)▲‘종교’(6.2%)▲‘개인적 인맥’(6.2%)▲‘자녀 계획’(5.6%)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면접 질문 중 개인사 질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2%였다. 

또한 면접 시 개인사 질문이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83.6%가 ‘필요하다’고 답해 대다수의 기업이 필요성을 느끼는 것을 나타났다. 

그렇다면 실제로 개인사 질문에 대한 답변이 평가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6.4%가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평가에 불이익을 주는 경우로 ‘인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49.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조직적응력이 떨어질 것 같을 때’(41.4%)▲‘답변을 건성으로 할 때’(30.6%)▲‘회사의 가치관에 맞지 않을 때’(27.4%)▲‘결격기준에 해당할 때’(26.8%)▲‘거짓으로 답변한 것 같을 때’(25.5%)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