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볼릭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보디빌더, 헬스장 트레이너, 의약품 도매상 등 12명 무더기 적발
아나볼릭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보디빌더, 헬스장 트레이너, 의약품 도매상 등 12명 무더기 적발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04.0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불법 유통·판매한 전(前) 보디빌더 김 모씨(남, 31세) 등 12명 입건 조사 중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사진: 식약처에 압수된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품 중 일부/ 식약처)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사진: 식약처에 압수된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품 중 일부/ 식약처)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아나볼릭스테로이드(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의 한 형태로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하여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가져온다.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제는 불임, 성기능장애, 여성형 유방화, 탈모 등 여러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약품도매상 허가를 받아 몰래 빼돌린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아나볼릭스테로이드를 불법 유통·판매한 전() 보디빌더 김 모씨(, 31) 12명을 입건하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압수·수색 당시 이들의 거주지 등에서 발견된 전문의약품과 밀수입한 스테로이드 제품 등 시가 10억원 상당의 제품 약 2만개(90여 품목)는 전량 압수한 상태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은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하기 위하여 계획적으로 의약품 도매상 영업허가를 받고 정상적으로 공급받은 의약품을 빼돌린 후, 태국에서 밀수입한 스테로이드제품과 함께 모바일 메신저나 SNS 등을 통해 보디빌딩 선수, 헬스장 트레이너, 일반회원 등을 상대로 약 3년간 수십억원 상당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단속망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나 현금 등으로만 거래하고 택배 장소를 옮겨가며 배송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식약처는 보디빌딩 선수나 헬스장 트레이너를 상대로 단기간 내 근육량 증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개인 맞춤형 스테로이드 주사 스케줄을 정해주는 일명 아나볼릭 디자이너로 알려진 이 모씨(, 31)도 함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제는 불임, 성기능장애, 여성형 유방화, 탈모 등 여러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이러한 제품을 사용하여 손쉽게 근육을 만들겠다는 유혹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단속·수사뿐만 아니라 온라인 모니터링도 강화해 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