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7%,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 평가 비중 커진다'
기업 57%,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 평가 비중 커진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3.2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역량 판단하는 기준으로 ‘실무면접’'관련 인턴 및 아르바이트 경험’등 들어...'실제 직무에 필요한 부분'
(
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관련 없음(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기업에서는  신입인재 채용 시 직무역량을 중시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기업들이 채용 시 직무 역량이 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사람인이 기업 310곳을 대상으로 ‘직무역량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신입 채용 시 직무역량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3.9%에 이르고 있었다. 

실제로 응답기업 중 절반을 넘는 57.1%는 과거에 비해 직무 역량에 대한 평가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신입 채용에서 직무역량을 판단하는 가장 큰 기준으로는 ‘실무면접’이 35.2%로 1위, 계속해서 ▲‘관련 인턴 및 아르바이트 경험’(16.5%)▲ ‘전공’(15.5%)▲ ‘프로젝트 수행 경험’(12.3%)▲ ‘관련 자격증 보유 여부’(10%)▲‘인적성검사’(6.8%) 등이 차지했다. 

해당 기준 항목을 중요하게 판단하는 이유로는 ‘실제 직무에 필요한 부분이라서’(50%,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실무지식을 직접 검증할 수 있어서’(38.7%)▲‘가장 객관적인 기준 같아서’(26.1%), ▲‘현재 실무자들도 해당 기준을 충족해서’(8.7%) 등을 들었다.

각 전형별로는 어떻게 직무역량을 평가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자기소개서 항목 중에서 직무역량을 평가하는 데 가장 영향력이 큰 항목으로는 단연 ‘직무 관련 경험’이 74.2%로 압도적이었다. 다음으로 ▲‘지원동기’(8.1%)▲'성격의 장단점’(6.8%)▲‘입사 후 포부’(3.9%)▲‘대외활동 경험’(2.6%) 등의 순이었다.

면접 전형의 경우, 직무역량을 평가하는 데 주로 활용하는 면접 형태는 ‘질의응답 면접’(87.1%)이 가장 많았다. 직접 주어진 상황 하에서 지원자의 직무 능력 수준을 테스트하는 ‘실무수행면접’(7.1%),  ‘PT면접’(3.5%)을 실시하는 기업들도 있었다.

면접에서 직무역량을 평가하기 위한 질문으로는 역시 ‘실제 직무 경험’이 45.2%(복수응답)로 첫 번째였다. 계속해서 ▲‘직무에 대한 관심과 노력한 경험’(41%)▲‘지원 업무 이해 수준’(39.4%)▲‘직무 관련 지식 수준 등 테스트’(23.9%)▲‘직무에 대한 비전과 포부’(8.1%)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기업 중 스펙을 배제하고 직무역량 평가를 중시하는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은 28.4%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