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상시채용 더 선호'
구직자 10명 중 7명, '상시채용 더 선호'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3.1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호 이유로 '다음 채용까지 기다릴 필요 없다', ‘직무별로 해야 할 취업준비가 명확해서'등 들어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상시채용을 더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올해 상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254명을 대상으로 ‘공채vs상시채용에 대한 생각’을 조사(시행사 사람인)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72.4%가 ‘상시채용을 더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그 이유로 ‘다음 채용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연중 채용이 진행돼서’(52.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직무별로 해야 할 취업준비가 명확해서’(40.8%)▲‘직무적합도 및 지원자의 만족도가 높아서’(27.7%)▲‘스펙보다 직무적합성이 더 비중이 커질 것 같아서’(27.7%)▲‘직무별로 적합한 평가가 가능할 것 같아서’(24.5%)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응답자들은 상시채용에서는 ‘직무적합성’이 훨씬 더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을 알수 있다. 

또한, 응답자76.8%는  공개채용보다는 상시채용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상시채용 확대 이유로 ‘스펙보다 실무 중심의 채용이 이뤄질 것 같아서’(55.9%, 복수응답)가 1위였고 ▲‘직무 중심의 필요한 인재를 뽑는 문화 정착이 필요해서’(51.8%)▲ ‘산업구조 변화로 막을 수 없는 추세라서’(27.7%) 등의 이유가 있었다.

한편, 최근 대기업그룹 공채 폐지 소식에 불안함을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는 33.1%였다. 불안감을 느끼는 이들을 전공계열별로 보면‘이공학계열’(44%)의 비중이 높았고 ▲‘인문/어학계열’(20.2%)▲‘상경계열’(16.7%) 등의 순이었다.

불안함을 느끼는 이유는 ‘취업문이 더 좁아질 것 같아서’(71.4%,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다른 대기업 공채도 폐지될 것 같아서’(45.2%)▲‘신입은 잘 안 뽑을 것 같아서’(35.7%)▲ ‘취업 준비가 더 까다로워질 것 같아서’(32.1%)▲‘채용공고 검색 등 취업준비 시간이 더 길어질 것 같아서’(22.6%) 등 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