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30%'지원…정부지원액 더해 최대 80% 혜택
서울시,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30%'지원…정부지원액 더해 최대 80% 혜택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3.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3년간 지원, 2022년 2만명 혜택 목표 ... 1회 신청하면 3년간 자격 지속, 보험료 정상납부 확인되면 분기별로 지원금 지급  
서울시가 1인 자영업자 대상으로  고용보험료 30%를 지원한다. 이는  (자료:서울시)
고용보험 가입 시 중소벤처비업부의 지원금 표. 자영업자가 선택한 기준보수등급에 따라 지원금은 달라진다. 여기에 서울시가 30%를 더해 1인 자영업자를 지원한다 (자료: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1인 자영업자 대상으로 최대 3년간 고용보험료를 30% 지원한다. 여기에 정부지원액을 더하면 최대 80%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3일 서울시와 근로복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지원 업무협약식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 대한 고용보험 가입 촉진과 고용보험료 지원을 함께 하게 된다. 서울시는 자영업자 보험가입 지원계획 수립 등 총괄하고, 근로복지공단은 고용보험 가입관련 정보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고용보험 가입 지원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각각 맡는다.  근로복지공단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해당 사업에 대한 공동 홍보도 진행한다. 
  
  현재 1인 소상공인의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률은 0.8%로 일반근로자 가입률 71.9%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 시는 최근 경영환경악화와 비용 증가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1인 영세자영업자는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더욱 크다며 고용보험 가입 촉진을 통한 사회안전망 확충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1년 이상 가입할 경우 가입 기간에 따라 실업급여, 직업능력개발훈련 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근로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근로자 고용보험’과는 달리, ‘자영업자 고용보험’은 자영업자가 선택에 따라 가입하며, 가입률 저조로 많은 소상공인들이 보험에 따르는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는 1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3년간 매월 고용보험료 납입액의 30%를 지원한다.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금을 합치면 최대 80%까지 되돌려 받는 셈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액은 고용보험 가입 시 자영업자가 선택한 기준보수등급에 따라 달라지는데, 1~2등급은 월 보험료의 50%, 3~4등급은 30%를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는 기준보수등급과는 무관하게 일괄적으로 납입액의 30%를 지원한다.  

1인 소상공인이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하고, 시에 접수하면 해당 소상공인의 고용보험 납입실적과 기준보수등급 등을 통해 보험료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한번 신청하면 보험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한 경우 3년간 자격이 유지되며 분기별로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올해 납입액은 1월분부터 소급해 받을 수 있다. 

대상인원은 올해는  4000명이다. 이후  ▲2020년 8000명▲ 2021년 1만3000명▲2022년  2만명 등의 1인 자영업자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인 소상공인은 고용주이자 근로자라는 이중적 지위 특성상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며 “자영업자들도 고용보험 가입시 실업급여 및 직업능력개발 비용 지원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는만큼, 이번 서울시 지원으로 1인 자영업자의 고용보험 가입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