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기념 '딜쿠샤' 복원현장 최초 공개
3․1운동 100주년기념 '딜쿠샤' 복원현장 최초 공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2.1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1일 '딜쿠샤' 복원현장 최초 개방 및 참여행사 개최... 참여행사는 초~고등학생 자녀 둔 가족 대상으로 참가자 40명 선착순 모집
(자료:서울시)
딜쿠샤 시민 개방 행사 구성 및 내용  (자료: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3·1운동을 해외에 처음으로 보도한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가 거주했던 가옥 '딜쿠샤'의 복원현장이 공개된다. 딜쿠샤는 우리나라 독립에 힘쓴 서양인 독립유공자의 공간이자 일제강점기 근대 건축양식으로도 의미가 깊다. 서울시는 딜쿠샤를 복원해 대한민국의 독립을 도운 외국인들을 조명하는 전시관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19일 서울시는 다음달 1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딜쿠샤> 복원공사 현장을 최초로 공개하고 시민 참여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복원공사 현장 개방은 다음달 1일 오후 2시부터 4시 20분까지 이뤄진다.  현장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이 현장을 둘러볼 수 있다. 단, 딜쿠샤의  내부는 안전을 위해 개방되지 않는다.

그러나 시민 참여행사는 선착순으로 참가자를 사전 모집한다.

이번 시민 참여행사는 딜쿠샤를 포함한 덕수궁, 정동, 경교장 등 독립운동 유적 답사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 
 답사 프로그램은 덕수궁→정동→경교장→딜쿠샤 등 4개소를 방문하는 약 한 시간 반(오후 2시부터 3시 30분) 코스로 진행된다. 현장교육 전문강사가 동행하며 대한제국시기~일제강점기의 역사를 설명할 예정이다. 답사 마지막 코스 딜쿠샤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원형 복원 공사와 딜쿠샤의 건축적 의의에 대해 알아보고, 관계 전문가와 함께 현장을 돌아 본 후,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또, 딜쿠샤의 주인이자 AP통신사의 한국 특파원으로 3·1운동 독립선언서와 제암리 학살 사건 등을 외신에 처음으로 보도한 앨버트 테일러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시민 참여행사 답사프로그램 참가 대상은 초~고등학생 자녀를 둔 최대 4인 가족으로 선착순 40명이다. 오는 20일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인터넷페이지를 통해 신청가능하다.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이번 딜쿠샤 시민개방 및 답사프로그램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을 세계에 알린 앨버트 테일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역사문화적 장소로 딜쿠샤를 알리는 자리"라며 "새롭게 3·1운동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딜쿠샤는 작년 7월, 마지막 무단 점거자가 퇴거하면서 같은 해 11월부터 복원공사에 착수하였다. 내년 개관을 목표로 복원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공사가 끝나면 독립운동 관련 전시관으로 시민들에게 공개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