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B손해보험, '진료비 낼 때 실손보험금 청구까지 끝낸다'
KT-KB손해보험, '진료비 낼 때 실손보험금 청구까지 끝낸다'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9.02.1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KB손해보험-엔에스스마트와 실손의료보험 청구 사업 위한 협약 체결
(사진:KT)
업무협약에 참여한 (앞줄 가운데 왼쪽부터)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김경선 KB 손해보험 상품총괄, 김진우 엔에스스마트 대표이사  (사진:KT)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고도 소액의 진료비나 약값등을 청구하지 않아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줄어들 전망이다.  KT가 보험사와 함께 의료기관 간 실손보험금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고객들이 병원 키오스크에서 진료비 결제하면 바로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11일 KT가 KB손해보험, 엔에스스마트와 손잡고 ‘실손의료보험 다이렉트 청구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KB손해보험과 의료기관 간 실손보험금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진료비 영수증 등 청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암호화해 전송하는 다이렉트 청구 서비스를 다음달에 선보이게 된다. 엔에스스마트는 보험료 간편 청구를 위한 키오스크 개발을 담당했다. 

고객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병원에서 영수증을 수령하고 보험사에 다시 보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게 되고 한번에 보험료를 청구할 수 있어 편리해진다. 

해당 서비스는 고객이 키오스크에서 진료비를 결제하면  본인인증을 통해 암호화된 진료정보가 보험사로 즉각 전송되고 별도의 절차 없이 보험료 청구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실손보험 다이렉트 청구 플랫폼을 활용하면 보험금 청구 절차가 간소화 된다”며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인슈어테크(Insure Tech)를 지속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보험의료원이 발표한 ‘실손의료보험금 미청구 실태 및 대책’ 보고서에 따르면, 외래진료를 받고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은 피보험자는 14.6%, 약을 처방 받고도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은 피보험자는 20.5%에 이른다. 보험금 미청구 사유로는 ‘금액이 소액이어서’가 90.6%, ‘번거로워서’가 5.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