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한파에 한랭질환자 320명 발생 이중 11명 사망.. ’예방수칙 준수‘
올 겨울 한파에 한랭질환자 320명 발생 이중 11명 사망.. ’예방수칙 준수‘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02.0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년층 한랭질환에 취약...특히 음주시 주의해야
질병관리본부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 준수 당부
올 겨울 한파에 한랭질환자 320명이 발생했고 이중 11명이 목숨을 잃었다.*사진: 컨슈머오ㅘ이드 DB)
올 겨울 한파에 한랭질환자 320명이 발생했고 이중 11명이 목숨을 잃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이번주말 한파가 몰려왔다. 이처럼 갑작스런 한파에 노년층에서 한랭질환자가 발생하기 쉽다. 특히 사망할 수도 있다. 이런 한파에는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건강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6일까지 한랭질환자 320명이 발생했고 이중 11명이 사망했다. 

연령대로 보면 한랭질환자의 43%, 사망자의 55%가 65세 노년층이다. 전년 동기간 대비 한랭질환자는 약 40% 감소했으나 사망자는 9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전일 대비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한파시에 한랭질환자가 증가했고 기온 낙폭이 컸던 지난해 12월 초순에 사망자가 집중발생(55%, 6명)했다.

한랭질환 발생 장소로는 한랭질환자 320명 중 78%가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하였고, 35%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 사망자 11명의 사망원인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추정되며, 남자 7명(성별), 무직 9명(직업별), 실외 발생 6명(발생장소별)으로 높게 나타나는 특성을 보였다. 특히, 인지장애 또는 음주상태였던 경우가 55%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한랭질환의 경우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며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