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첫째주 휘발유·경유 14주 연속 하락 무색..전주 比 0.7원 내려
2월 첫째주 휘발유·경유 14주 연속 하락 무색..전주 比 0.7원 내려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2.0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넷, 지난주와 비슷한 가격대 형성 전망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판매가격이 무늬만 14주 연속 하락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판매가격이 14주 연속 내렸지만 휘발유의 경우 ℓ당 1300원 벽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인하폭 둔화 때문이다. 설 연휴 기간이었던 2월 첫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7원 하락했다. 경유 역시 ℓ당 1200원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휘발유 ℓ당 1200원대, 경유 ℓ당 1100원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9일 오피넷에 따르면, 2월 첫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0.7원 하락한 1344.0/, 경유는 0.7원 내린 1242.6/ℓ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휘발유의 경우 유일하게 알뜰주유소가 전주 대비 1.5원 올랐다. 경유 역시 알뜰주유소만 전주 대비 2.0원 올랐다. 휘발유 기준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1316.6/,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1360.6/을 기록했다. 경유의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1215.8/,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1258.4/ℓ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휘발유 기준 최저가 지역은 대구로 주 대비 0.7원 오른 1,303.3/ℓ이었다. 반면 최고가 지역은 서울로 전주 대비 3.8원 하락한 1450.9/ℓ이었다. 이들간의 차이는 147.6원이다.

정유사 공급가격을 보면 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10.3원 하락한 1236.4/, 경유 공급가격은 12.6원 내린 1136.1/ℓ을 기록했다. 사별로는 휘발유 기준, 최고가 정유사는 현대오일뱅크로 전주 대비 8.1원 하락한 1259.3/, 최저가 정유사는 SK에너지로 14.7원 하락한 1217.2/ℓ이었다.

오피넷은 국제유가는 OPEC 1월 생산량 감소추정, 미 고용지표 호조 등으로 상승하였으나, 국내제품가격은 보합세를 보인 기존 국제유가가 시차를 두고 반영됨에 따라 미세한 조정을 보인 지난주와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