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할 것'.. 1분기 내 시행 가장 많아
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할 것'.. 1분기 내 시행 가장 많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2.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는 '회사사정이 너무 어려워서' ,'최저 임금 상승' 등 들어
(자료:사람인_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해  어두운 경제 전망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 운영의 부담감이 커지자 인력 구조조정으로 난관을 헤쳐나가겠다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7일  사람인이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했다.

이들은 구조조정 시행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45.5%)▲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 등을  꼽았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을 1위로 들었다.  또,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7%)▲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5.7%)▲‘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하고 있었다.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응답기업  67.4%가  ‘올해 1분기’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으로는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도 있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로는 ’제조/생산’(33.5%)이 꼽혔다.  계속해서▲ ‘서비스’(20.2%)▲ ‘인사/총무’(12.4%)▲‘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등 순이었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668개사는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복수응답)▲‘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을 들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