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10명중 4명, '30대이상'.. 취업 어려운 시대 탓
신입사원 10명중 4명, '30대이상'.. 취업 어려운 시대 탓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1.07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제한 기준 가진 기업들도 31.1%나 돼.. 연령기준 넘으면 입사지원서류부터 '땡'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난해 신입사원 10명 중 4명은 연령대가 30대 이상이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이 어려운 시대 탓에 첫 취업연령도 높아지고 있는 것. 그러나 기업들 중에는 신입사원 연령제한을 두고 서류전형부터 탈락시키는 경우도 있었다. 

7일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431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조사(조사기관사람인) 결과에 따르면,응답기업 77.7%가 신입 채용 시 30대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의 전체 지원자 중 30대 이상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2%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과 비교했을 때 30대 이상 지원자 비중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37.9%가 ‘증가했다’고 밝혀‘감소했다’(7.5%)는 응답의 5배에 달했다. 54.6%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최종 입사에 성공한 30대 신입사원의 비율은 전체 신입사원 중 평균 38.4%로 10명 중 4명이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39.9%)▲중견기업(32.6%)▲대기업(25.4%)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기업들은 30대 신입사원들이 20대보다 나은 점으로 ▲‘업무 이해도 및 습득 속도’(35.7%, 복수응답)▲‘연륜에 따른 적당한 처세’(31.8%)▲ ‘조직 적응력’(31.8%)▲근속의지 및 충성도(25.3%) 등을 들었다. 반면, ▲‘열정’(21.1%)▲ ‘개방적 사고’(15.8%) ▲‘체력’(11.4%) 등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답변했다.

기업들은 신입 지원자 연령에 제한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31.1%가  연령 제한이 있다고 밝혔다. 평균 연령 제한은  남성 32세, 여성 31세로 집계됐다.

연령 제한이 존재하는 이유로 응답기업 47.8%(복수응답)가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할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조직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38.1%)▲‘조직문화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아서’(26.9%)▲‘쉽게 퇴사나 이직할 것 같아서’(17.2%)▲‘금방 결혼이나 출산을 할 나이라서’(10.4%) 등을 들었다. 

연령제한을 상회하는 나이의 지원자에 대한 평가는 59.7%가 ‘다른 역량 등에 따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뒤이어 ▲‘무조건 서류 탈락’(32.8%)▲‘동점 시 불이익’(3.7%)▲‘감점 처리’(3.7%)의 순이었다.

반면, 연령제한을 두지않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나이와 역량은 관계 없어서’(74.7%, 복수응답)▲‘다양한 경험을 갖추고 있어서’(23.9%)▲‘나이가 많을수록 노련하고 적응을 잘해서’(9.1%)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