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9명, '오늘도 난 사표 충동에 시달려'
직장인 10명중 9명, '오늘도 난 사표 충동에 시달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1.0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표충동 스트레스로 질병 얻는 경우 많아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사표를 내고 싶은 충동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실제로 사표를 내는 경우도 많았으며 사표는 못내지만 사표 충동 스트레스로 만성피로, 두통, 소화불량 등 질병을 겪고 있는 경우는 90%가 넘었다. 

사람인이 직장인 826명을 대상으로 ‘사표 내고 싶은 충동을 느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6.6%가 ‘사표내고 싶은 충동을 느낀 적 있다’고 답했다. 

조사결과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응답자달은 사표 충동을 가장 크게 느끼는 순간으로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느껴질 때’(27.1%)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연봉이 낮다고 느껴질 때’(20.1%)▲‘잦은 야근 등 격무에 시달릴 때’(9%)▲‘상사에게 억울하게 혼날 때’(8%)▲‘열심히 해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때’(7.4%)▲‘업무가 지루하게 느껴질 때’(6.7%)▲‘무시, 욕설 등 불쾌한 일을 당할 때’(5.9%) 등을 들었다. 

사표 충동 유발 대상으로는 단연 ‘직속상사’(51.3%,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CEO, 임원’(41.5%)▲‘고객’(13%)▲‘거래처’(10.6%)▲‘인사관련 부서’(8%)▲‘동기’(7.4%) 등의 순이었다. 

사표 충동을 느끼는 빈도는  ‘한 달에 두 세 번’(29.5%)이 가장 많았지만, ‘하루에도 수시로 느낀다’는 응답이 22.7%로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일 년에 한 두 번’(17.3%)▲‘2~3일에 한 번’(12.6%)▲‘일주일에 한 번’(11.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사표 충동 스트레스가 질병으로 이어졌다는 응답자도 무려 92.2%나 됐다. 이들이 겪은 질병으로는 ▲‘만성 피로’(56.4%, 복수응답)▲‘두통’(47.3%)▲‘소화불량’(39.5%)▲‘목, 어깨 결림’(37.6%)▲‘불면증’(31.9%)▲‘우울증’(29.9%) 등이 있었다. 

사표 제출 충동을 느낀 응답자들에게 실제 충동적으로 사표를 제출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39.7%가 실제로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 중 32%는 충동적으로 사표를 낸 후 후회했다고 했다. 

후회한 이유로는 ▲‘계획 없이 수입이 사라져서’(60.4%, 복수응답)▲ ‘재취업이 너무 어려워서’(40.7%)▲‘그만 두고 공백기가 길어져서’(38.5%)▲‘가족들 보기 민망하고 면목이 없어서’(19.8%)▲‘결국 퇴사하지 못해 관계가 난처해져서’(11%)▲‘실제로 그만두려던 것은 아니라서’(6.6%)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