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올해 연봉인상 기대한다' ...이유는?
직장인 10명 중 6명, '올해 연봉인상 기대한다' ...이유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1.0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대하는 연봉 인상률 평균 7.1%
(사진:컨슈머와이드DB)
(사진:컨슈머와이드DB/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다. 올해는 '황금돼지 해' 라고 일컬어 지며 다른 해보다 특히 재물이 늘어나는 해가 되길 소원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소원은 직장인들도 마찬가지. 직장인 10명중 6명이  올해 연봉이 오르길 기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일 사람인이 직장인 674명에게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6명(61.7%)이 '올해 연봉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이들의 기대 연봉 인상률은 평균 7.1%로 집계됐다.

조사결과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연봉 인상을 기대하는 비율은 재직중인 기업 형태와 직급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은 71.2%가 기대한다고 응답한 것에 비해 중소기업은 59.6%에 그쳤다. 직급별로는 ▲사원급(65.4%)▲대리급(61.7%)▲과장급(59.2%)▲임원급(46.7%)▲부장급(46.5%) 순으로 집계돼 낮은 직급에서 연봉인상 기대감이 높았다.

직무별로는 ▲광고/홍보(80%)▲IT/정보통신(74.5%)▲마케팅(72.7%)▲구매/자재(47.6%)▲기획/전략(53.7%)▲제조/생산(56.8%)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연봉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는 이유로 ‘최저 임금 인상폭이 커서’(3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회사 전체의 실적이 나쁘지 않아서’(26.4%)▲‘개인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서’(22.6%) 등이 있었다.

 반면, 연봉 인상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회사 실적이 좋지 않아서’(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들었다. 이어 ▲‘업계 경쟁사들도 크게 올리지 않아서’(14.3%)▲‘최저임금 이상의 기본급을 받고 있어서’(12.8%) 등이 나왔다. 

 그렇다면, 연봉 인상 기대 이유 1위로 꼽힌 '최저 임금 인상'이 실제로 직장인들의 연봉인상에 영향을 줄까.

응답자들에게 최저임금에 대해 질문했을 때 지난해 최저시급 큰 폭 인상된 후 '연봉 인상이 있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11.3%뿐이었다. 이들의 연봉 인상폭은 평균 7.6%였다.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수준 인상’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2.7%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유로는 ▲중위, 저소득층이 상대적으로 혜택을 볼 것 같아서(39.7%, 복수응답) ▲현재보다 급여가 크게 오를 것 같아서(38%) ▲국가 경제력 대비 최저임금이 정상화되는 것이어서(36.1%) ▲소비 촉진으로 경제가 좋아질 것 같아서(26.5%) ▲야근, 초과근무가 줄어들 것 같아서(16.1%)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밝힌 응답자 319명은 그 이유로 ▲중소기업, 자영업자 등 소규모 사업장의 부담이 늘어서(48%, 복수응답) ▲일자리 자체가 줄어들 것 같아서(38.6%) ▲급여 인상에 크게 영향이 없을 것 같아서(37.6%) ▲국가 경제력 대비 최저임금이 너무 높아서(30.4%)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