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보이면 ‘메신저 피싱’ 의심해야
카톡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보이면 ‘메신저 피싱’ 의심해야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1.0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글로브 시그널’ 도입...카카오톡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해외 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노출
] 카카오톡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보이면 메신저 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사진: 카카오 제공)
카카오톡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보이면 메신저 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사진: 카카오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카카오톡 프로필에 지구본 이미지 보이면 메신저 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카카오가 메신처 피싱 예방조치로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했기 때문이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해외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는 지구본 이미지가 노출된다.  

2일 카카오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된 글로브 시그널은 한 층 강화된 이용자 보호 기능으로,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될 경우, 이용자가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준다. 해당 대화 상대를 친구로 추가하거나 채팅창 클릭시 팝업 형태의 경고창이 보여지며, 대화창의 상단에 대화 상대의 가입국가명과 함께 미등록 해외 번호 사용자에 대한 경고 및 주의사항이 함께 안내된다앞서 카카오는 지난 2012년부터 해외 번호 가입자일 경우 프로필에 국기 이미지를 노출해주는 스마트 인지 기술을 적용해왔다.

카카오는 최근 해외 가상번호를 이용해 카카오톡에 가입한 뒤 친구나 가족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의 사례가 급격히 증가한 것을 인식, 경고 메시지를 통해 이용자들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관련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 기능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자가 대화를 하기 전에 프로필 이미지, 경고 메시지를 통해 한 번 더 확인할 수 있게 되어 관련 피해가 줄어 들 것으로 카카오측은 예상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편취하는 등의 사례가 급증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 요구 및 피해 방지를 위해 강화된 기능 도입했다향후에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