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독감 大유행 7~18세 잘 걸려.. 예방접종 필수
A형 독감 大유행 7~18세 잘 걸려.. 예방접종 필수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8.12.2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행주의보 발령 당시 대비 6배 증가...독감의심증상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 진료 받아야
A형 독감이 대 유행 중이다. (사진: 신동찬 기자)
A형 독감이 대 유행 중이다. (사진: 신동찬 기자)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독감(인플루엔자)이 유행하고 있다. 보건당국이 지난달 16일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지속적으로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것. 특히 7세에서 18세에서 A(H1N1)pdm09(A독감)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 시 신속히 진단과 치료를 받고 백신 미접종자는 접종을 당부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5일 사이 독감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48.7명으로 유행주의보 발령 당시 7.8명보다 6배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전 연령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증가하고 있으나 특히 13~18(외래 환자 1000명당 137.0), 7~12(외래 환자 1000명당 112.3)에서 발생 비율이 높았다. 지난 절기 동기간에는 7~12(82.4), 13~18(71.6)에서 발생이 높았던 것을 감안하면 거의 폭발적 증가다.

현재 유행중인 독감은 A(H1N1)pdm09 233(76.6%), A(H3N2)형이 71(23.4%), B0(0.0%)으로 A형 독감이 주를 이루고 있다. 다행인 점은 현재 유행중인 독감 바이러스는 백신주와 유사하며, 현재까지 항바이러스제 내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38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 하며 3~4월까지 인플루엔자 유행이 지속될 수 있으니 이를 대비해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도록 당부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