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우리집AI', ‘책 읽어주는 도서관’ 출시... 시각장애인 위한 AI 음성도서관
LG유플러스 'U+우리집AI', ‘책 읽어주는 도서관’ 출시... 시각장애인 위한 AI 음성도서관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12.0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우리집AI서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 제공... LG상남도서관 보유 1만권 이상 음성도서, 말로 편리하게 이용 가능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시각장애인들이  읽고 싶은 책을 AI스피커에 말하면 AI스피커가 찾아 읽어주는 서비스가 나왔다. LG유플러스 'U+우리집AI'의  ‘책 읽어주는 도서관’에서는 해당 서비스가 모든 시각장애인에게 무료로 제공되며 매달 30여권 이상의 신간도서도 업데이트 된다.

5일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오는 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은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에서 LG상남도서관이 보유한 1만권 이상의 음성도서를 말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시각장애인 고객들은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에 “클로바, LG상남도서관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소설, 인문, 수필,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도서 컨텐츠를 바로 들을 수 있다. 특히 음성명령으로 제목, 저자, 출판사, 부제목 등 키워드 검색이 가능하고, 사용자가 들었던 5개의 컨텐츠에 대해 재생목록을 관리해 이어 듣기도 편리하다.

이처럼 AI스피커를 통해 말로 간편하게 음성도서 활용이 가능해져 지금까지 스마트폰 등 화면 터치 방식으로 컨텐츠를 접했던 것에 비해 사용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또한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에는 매달 30여권, 연간 총 400여권 이상의 신간도서가 꾸준히 추가된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시각장애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최신 컨텐츠가 부족해 정보 접근이 어려웠던 문제를 해소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를 체험해본 김은영 씨(서울 거주, 35세)는 “화면을 터치할 필요 없이 AI스피커에 말하면 듣고 싶은 도서를 바로 들을 수 있어 편리하고, 제목이 헷갈려도 쉽게 검색 가능한 점이 정말 편리했다”며, “최근에는 가족과 여행을 떠나기 위해 관련 도서를 열심히 듣고 있다. 그 동안 여행 정보 검색이 어려웠는데 AI스피커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는 모든 시각장애인(1급~6급)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또 책을 직접 넘기기 어려운 지체/지적/뇌병변장애인(1급~3급)도 편의 제공을 위해 무료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이 서비스 이용 방법은  책 읽어주는 도서관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로그인하면 된다. 

향후 LG유플러스와 LG상남도서관은 음성도서 컨텐츠를 추가 확보하는 것은 물론, AI스피커 외에 다른 플랫폼으로도 서비스를 확장하는 등 시각장애인들의 정보격차 문제 해소에 양사의 협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내년에는 음성AI 뿐만 아니라 영상AI를 활용한 시각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선보여 시각장애인들이 필요로 하는 컨텐츠를 가장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소리세상’을 출시하고, 2월과 5월에는 시각장애 가정 10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하는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AI 보급 및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