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원인 보니, 집에서 일상생활 중 끓이는 물이나 음식..0~4세 영유아 가장 많아
화상 원인 보니, 집에서 일상생활 중 끓이는 물이나 음식..0~4세 영유아 가장 많아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8.12.0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연령 입원율 가장 높아
화상은 일상생활 중 끓이는 물이나 음식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화상시 대처방법/ 질병관리본부 재공)
화상은 일상생활 중 끓이는 물이나 음식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화상시 대처방법/ 질병관리본부 재공)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화상은 일상생활 중 끓이는 물이나 음식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0~4세 영유아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입원율은 65세 이상 어르신이 가장 높았다.

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6년간(20122017) 참여의료기관 응급실에 내원한 화상 환자는 37106명이었으며, 이 중 2.8%가 입원, 0.2%가 사망했다. 연령별 화상 환자 분포를 보면, 0-4세 영유아가 29.3%로 가장 많았고, 연령별 입원율을 보면, 65세 이상 연령에서 15.2%로 가장 높았다.

화상환자의 월별 분포를 보면, 매월 7.2%9.8%로 월별 또는 계절별로 큰 차이가 없었다. 화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66.5%)이었으며, 일상생활 중(61.7%) 많이 발생했다.

화상사고의 원인은 뜨거운 음식 및 물체, 상시 이용물품, 화염, 난방기구, 햇빛 등 다양하지만 특히 끓는 물과 같은 뜨거운 물체 및 음식(69.5%)에 의한 화상이 가장 많았다. 전기주전자 및 오븐 등 상시 이용물품(11.7%)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화상원인은 매우 다양하므로 원인별 안전수칙을 꼼꼼히 살펴 숙지하고, 영유아뿐만 아니라 거동이 어렵거나 평소 약을 복용하시는 노약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상 발생 후에는 빠르게 응급조치를 해야 화상부위 증상이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으므로 응급조치 숙지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