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지시 받는다'
직장인 10명 중 7명,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지시 받는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11.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52시간근무제 시행 기업 직장인의 경우도 여전해
(사진:컨슈머와이드DB)
13일 사람인이 직장인 456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 업무처리 현황’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7명(68.2%)이 근무시간 외에 메신저 업무지시를 받았다(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휴일에도, 퇴근하고 나서도 회사에서 업무처리를 모바일메신저로 지시해 오면 이에 응하는 직장인들이 10명중 7명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하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도 모바일메신저 업무지시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13일 사람인이 직장인 456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 업무처리 현황’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7명(68.2%)이 근무시간 외에 메신저 업무지시를 받았다. 금무시간외 메신저 업무지시 횟수는 주당 평균 8.7회로, 근무일수 5일 기준 하루 1.7회였다. 

연락을 받은 때는 ‘퇴근 후’라는 응답이 83.3%(복수응답)로 1위였다. 뒤이어 ▲‘주말 및 공휴일’(55%)▲ ‘연차 등 휴가기간’(52.4%)▲ ‘출근시간 전’(42.8%) ▲‘점심시간’(38.3%)등의 순이었다.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연락을 한 상대는 ‘직속상사’(66.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소속 부서장’(35.7%)▲‘임원 및 CEO’(31.8%)▲ ‘거래처 및 협력사’(30.2%)▲‘소속 부서 동료나 후배’(24.8%)▲‘타부서 직원’(23.2%)등으로 나타났다. 

연락을 한 이유는 '긴급한 상황 발생(50.5%, 복수응답)'이 첫 손에 꼽혔고 ▲ 파일 위치 등 단순 질문(42.1%)▲ 내 업무를 맡을 사람이 없어서(40.2%) ▲ 공유해야 할 변동사항이 있어서(36%) 등이 있었다. 

연락받은 후 대응 방법으로는 ▲‘모두 받음’(65%)▲‘골라서 받음’(27.3%) ▲‘거의 안 받음’(4.8%)▲‘전혀 안 받음’(2.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이 무조건 연락을 받고 있다는 사실은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지시에 대한 스트레스 수준과의 연관관계도 높았다. ▲‘높음’(35%)▲ ‘매우 높음’(32.8%)▲‘보통’(22.5%)▲‘낮음’(5.1%)▲‘매우 낮음’(4.5%) 순으로, 스트레스가 높다는 응답자가 과반을 넘었다.

연락에 대응한 응답자 302명은 그 이유로 '어차피 처리해야 할 일이라서(58.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 급한 일일 것 같아서(46%) ▲ 안 받으면 핀잔 등 역효과가 나서(38.1%) ▲ 나중에 변명하기 싫어서(30.5%) ▲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갈 것 같아서(25.8%) ▲ 안 좋은 평가를 받을 것 같아서(25.5%) 등을 들었다. 

이 중 응답자 71.2%는 연락을 받고 즉시 업무를 처리하거나 회사에 복귀한 경험도 있다고 밝혔다.

 주52시간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는 기업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주52시간근무제를 도입한 기업에 재직 중인 응답자 153명의 77.2%가 제도 시행 후에도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지시를 받았다고 답해 메신저를 통한 일처리 방식은 여전히 존재했다. 

특히, 제도 시행 전후를 비교했을 때, 연락을 받은 빈도 면에서도 차이가 없다는 답변이 74.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하지만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21%로 늘었다는 응답 4.2%보다는 16.8%높았다.

한편, 주52시간근무제를 적용하는 기업에 다니는 응답자의 90.2%는 사측이 메신저를 통한 업무 대응을 근무시간에 포함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