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인공지능이 주문 받고 음료도 추천'...KT, 달콤과 인공지능 로봇카페 ‘비트’ 공동 개발
'카페에서 인공지능이 주문 받고 음료도 추천'...KT, 달콤과 인공지능 로봇카페 ‘비트’ 공동 개발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11.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달콤과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협약 체결
(사진:KT)
8일 KT와 달콤이 달콤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b;eat)’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사진:KT)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이제 카페에 가면 인공지능(AI)음성서비스를 이용한 커피주문이 가능해 지고, 선호 음료를 추천 받는 등  다양한 AI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KT는 달콤과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협약 체결하고 이와같은 내용을 함께 추진해 나간다. . 

8일 KT는 달콤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b;eat)’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분당 달콤 본사에서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 달콤 지성원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로봇카페 비트는 지난 1월 문을 열고 주문에서 커피 제조까지 무인으로 모든 것이 이뤄지는 카페다.  앱과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이 가능하고 커피 제조는 로봇이 담당한다.

이에 양사는 ▲로봇카페 비트에 인공지능 기술 연동 및 지능형 CCTV 도입 ▲5G를 활용한 무선 네트워크 시스템 개발 및 연동 ▲AI 서비스 공동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로봇카페 비트에서 음성으로 커피 주문이 가능하게 하고  빅데이터에 따라 선호 음료 추천, 고객의 말과 패턴 등을 분석해 주문과 제조, 보관하는 등 한 단계 진화된 기능들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달콤과의 협업을 통해 신개념 인공지능 로봇 카페에서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KT의 AI 기술은 산업계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AI 기술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달콤 지성원 대표는 “로봇카페 비트의 인공지능 탑재는 물론 달콤커피 사업에도 KT 기가지니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고객들이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전방위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