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 '퇴근해도 업무생각'.... 업무강박증 여전
직장인 70%, '퇴근해도 업무생각'.... 업무강박증 여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11.0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업무시간 외 업무연락 경험 76%가 가지고 있다 밝혀 … 주52시간근무제도 시행해도 변화 별로 없어
(사진:컨슈머와이드DB)
2일 사람인이 직장인 550명을 대상으로 ‘업무 강박증’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에 따르면,  근무시간 외에 업무 처리를 고민하거나 압박감에 시달린다도 답한 응답자가 70.4%를 차지했다(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주52시간근무제도가 시행 중 임에도  근무시간 외에 업무 압박을 느끼는 직장인은 아직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사람인이 직장인 550명을 대상으로 ‘업무 강박증’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에 따르면,  근무시간 외에 업무 처리를 고민하거나 압박감에 시달린다도 답한 응답자가 70.4%를 차지했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해야 할 일이 많아서’(44.4%,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업무 실수에 대한 불안감으로 재차 확인을 해서’(30.7%)▲‘일을 다 못 끝내고 밀릴 때가 많아서’(29.5%)▲‘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이 커서’(27.1%)▲ ‘근무시간 외에도 상시로 업무 요청을 받아서’(26.6%)▲‘일 욕심이 있는 편이라서’(22.7%) 등을 들었다. 

근무시간 외에 업무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76%였다. 퇴근 후에도 연락은 받은 이유로는 ▲‘무슨 일이 생겼을까 봐 불안해서’(47.6%, 복수응답)▲‘업무에 지장을 줄 것 같아서’(40%)▲‘업무 관련 연락을 받는 것은 당연해서’(32.3%) ▲‘안 받으면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29.4%) 등의 이유가 있었다.

또, 응답자의 49.8%는 근무시간 후의 업무연락으로 인해 회사로 다시 복귀한 경험이 있었고, 평균적으로 주 2회 정도는 퇴근 후에도 업무 연락이 오는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주말이나 연차 등 휴일에도 집에 업무를 가져가서 처리한다는 응답자는 33.6%였다. 스마트폰 메신저앱에 ‘업무 관련 단톡방’은 응답자 63.3%가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주52시간제도 시행 후 달라진 점에 대한 질문 중 ‘업무시간 외 연락 빈도수 가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대기업 21.7%, 중견기업 8.8%, 중소기업6.5% 등으로 근무하는 기업규모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이와같이 대답한 대기업 근무자의 비율이 높은 이유는 주52시간제도가 현재 300인 이상 기업에서만 시행하고 있기 때문인것으로 보인다. 

주52시간근무 시행 후 업무 강박증을 느끼는 강도 변화도 ‘예전보다 덜 느낀다’라고 대답한 비율이 대기업 21.7%로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