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푸드, 기업회생절차 신청..‘경영 정상화' 자신감
스킨푸드, 기업회생절차 신청..‘경영 정상화' 자신감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8.10.0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 신청...해외사업권 중 일부 매각해 단기 유동성 확보, 지속적인 자구노력으로 재무구조 개선 도모 등 경영정상화 추진
스킨푸드가 경영난 타개를 위해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를 신청했다.(사진:스킨푸드 매장)
스킨푸드가 경영난 타개를 위해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를 신청했다.(사진:스킨푸드 매장)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스킨푸드가 경영난 타개를 위해 어려운 결정을 했다. 일시적인 유동성 확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법원에 기업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스킨푸드측은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한 선택으로 긍정적으로 봐달라는 입장이다.

스킨푸드는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기업 경영 정상화를 위해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스킨푸드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로 채무를 조정하고 기업경영을 조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채권자 등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이 인가될 경우 스킨푸드는 유동성을 확보하고 신규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킨푸드, 사드 사태 직격탄

스킨푸드는 지난 2004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 푸드 화장품 브랜드다. 모기업이자 자회사인 아이피어리스가 60여년간 축적한 화장품 제조기술과 노하우로 제품 경쟁력을 갖추고 다수의 인기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0년에는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순위 3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메르스(MERS)2016년 사드(THAAD) 갈등으로 중국 관광객의 감소로 매출 감소라는 직격탄을 맞았다. 여기에 올리브영과 같은 대형 화장품 편집샵, 온라인몰 등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이에 따른 매출 감소와 영업손실이 누적됐다. 이에 지난해 말 기준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약 169억원 초과, 제품 공급과 유동성에 문제가 생기면서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스킨푸드의 경영정상화 전략

우선 스킨푸드는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이 인가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인가될 경우 유동성을 확보하고 신규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스킨푸드는 해외사업권 중 일부를 매각해 단기 유동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스킨푸드는 해외 19개국에 진출해 있다. 세계 최대 뷰티 유통기업 세포라(SEPHORA)’의 유럽·중동 매장과 미국 최대 뷰티 유통업체 얼타(ULTA)’에도 입점해 있다. 중국 사업의 경우 이미 중국위생허가(CFDA)800여건 보유하고 있어 내년 1월 중국 전자상거래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사업의 경우에도 현재 2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최근 일본 인기 패션 뷰티 쇼핑몰 조조타운(ZOZO TOWN)’에 한국 뷰티 브랜드 최초로 입점했다. 미국 사업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아마존 내 브랜드스토어를 오픈했고, ‘얼타(ULTA)’에서는 '블랙슈가 스트로베리 마스크 워시오프'가 품절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처럼 해외에서 운영이 잘되는 사업권 중 일부를 매각 또는 투자를 받아 단기적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아직 해외사업권 매각 1순위는 정해지지 않았다.

중장기적으로는 온라인 직구시장 활성화에 대응해 디지털 커머스 부문을 보강하는 등 유통 채널을 보강하여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재고자산 정비, 내부 시스템 고도화, 원가 및 비용 절감 등 지속적인 자구 노력도 병행해 수익구조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는 것이 스킨푸드의 설명이다.

문제는 법원의 개인회생절차 개시 여부다. 기업회생절차란 한 기업이 사업을 계속할 만한 가치가 있지만 초과채무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경우 채무를 조정하여 건전한 기업으로 회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다. 기업을 살리는 것이 청산할 때 가치보다 높고 회생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될 때 진행된다. 따라서 법원의 판단에 중요하다.

스킨푸드 관계자는 경영 정상화의 첫단추가 법원이 기업회생절차 개시를 인가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요하다이러한 회생 노력과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제품 경쟁력, 그리고 국내 화장품 해외수출 호조 등 시장의 청신호를 기반으로 스킨푸드는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최근 사드여파로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브랜드가 한두곳이 아닌 것으로 안다스킨푸드는 고유의 브랜드 이미지와 제품경쟁력을 고려하면 계속 이어갈 기업가치가 충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온 뒤 땅이 더 단단해진다는 말이 있듯이 스킨푸드가 이번 어려움을 겪고 난 뒤 한 층더 탄탄한 기업으로 변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지금은 응원을 해야할 때다. 일부 매체의 무조건 때리기식 보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