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배달의민족·요기요에 도전장..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음식 전시장으로 확대
카카오, 배달의민족·요기요에 도전장..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음식 전시장으로 확대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8.09.1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점 비용과 중개 수수료 없이 월이용료만으로 서비스 이용 가능...1만개 사업자 입점
카카오톡 주문하기가 배달음식 업계 전반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사진: 카카오 제공)
카카오톡 주문하기가 배달음식 업계 전반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사진: 카카오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카카오톡 주문하기가 배달음식 업계 전반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기존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과 배달음식 시장을 놓고 경쟁이 불가피해 보인다.

지금까지 카카오톡 주문하기의 영역은 치킨, 피자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 음식으로만 한정됐다. 때문에 모든 배달음식을 취급하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기존 배달앱 등과 크게 경쟁할 일이 없었다. 그러나 카카오가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대상을 중소사업자가 판매하는 음식으로 확대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더 커진 셈이다.

12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대상이 확대 됨에 따라 기존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되어 있던 카테고리도 치킨, 피자,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 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사전 입점 예약에 약 25000여개의 사업자가 신청했고, 현재까지 약 1만개의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했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플러스친구를 추가하거나 카카오톡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거나 회원가입할 필요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모든 과정이 이뤄지며, 결제 이후의 매장접수배달출발과 같은 진행 과정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하다.

카카오톡 주문하기 대상 확대는 중소사업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가입 중소사업자에 대해 업계 최저 수준인 월 33000(VAT 포함)의 이용료만 받기로 했다.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는 받지 않기로 했다. 또한 연말까지 입점계약시 최대 60일 월 이용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그만큼 부담이 줄어들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총괄하고 있는 서준호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이용자들은 주문할 수 있는 음식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사업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판매 및 마케팅 채널을 추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3월 오픈한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현재까지 약 30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으며,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5, 가맹점수는 약 15000여곳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