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19만2676원..과일 등 추석 농수축산물 가격 줄줄이 오를 전망
서울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19만2676원..과일 등 추석 농수축산물 가격 줄줄이 오를 전망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8.09.1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13% 저렴...태풍,폭염 등의 영향으로 추석 농수축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 암울
올해 서울지역 추석 차례상 차림 준비 비용은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1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올해 서울지역 추석 차례상 차림 준비 비용은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1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올해 서울지역 추석 차례상 차림 준비 비용은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1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추석 수요가 많은 주요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의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92676원으로 전년 대비 3.9% 상승했다. , 배추, 대파, 시금치 등의 일반 채소류의 가격 상승폭이 대형마트보다 상대적으로 컸다. 형마트 구매비용은 221285원으로 전년 대비 2.7% 하락했다. 약과, 다식, 부침가루 등 가공 식품류의 가격이 하락했다. 그러나 여전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13%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경우 구매비용은 179975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19%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서대문구서초구중랑구가 평균 21만 원대로 높은 반면, 용산구동작구동대문구는 평균 16만 원대로 낮았다.

이번 추석 농수축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을 보면, 대부분의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과일은 다소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추석 성수기 사과는 봄철 냉해 및 낙과 피해 등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로 전반적인 시세는 강세가 예상된다. 배 또한 냉해 피해로 인한 물량 감소와 태풍 솔릭으로 인한 조기 수확 등으로 특품 및 대과가 감소해 시세는 역시 강세가 전망된다. 단감은 생산량이 적어 출하량 감소 예상되며, 제수용 대과 위주로 시세 강세 형성이 전망된다.

배추와 무는 추석 성수기에 맞춰 집중 출하되면서 물량은 상당히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소비 역시 활발할 것으로 보여 시세는 강보합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태와 명태포는 예년에 비해 수입량이 크게 줄어들고, 물오징어도 어획량 증가가 크지 않아 강세가 예상된다. 또한 수입산 부세는 반입량은 충분하나, 참조기 가격 상승에 따라 추석을 앞두고 소폭 오름세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산 소고기는 전년 대비 출하량 감소 및 명절 수요로 시세는 상승할 것으로 보이며, 국내산 돼지고기는 전년 대비 출하량 증가가 크지 않아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추석 연휴에 근접한 이달 19일에 차례상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