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0%,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해'... '남성'선호
기업 60%,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해'... '남성'선호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9.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별고려 채용 업종은 '제조','서비스업' 등이 수위 차지
(사진;사람인)
10일 기업 489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에 대해 조사(사람인)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60.7%가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한다’고 답했다(사진: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많은 기업들이 인재채용 시 '성별을 고려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유는 '성별에 따른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가 가장 많았다. 

10일 기업 489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에 대해 조사(사람인)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60.7%가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기업의 업종은 '제조(28.6%)'가 '1위, 이어 ‘서비스업’(17.2%)‘유통/무역’(9.1%)‘IT/정보통신’(8.8%) 등이었다. 

성별의 고려는 ‘일부 직무의 채용에서 한다'고 밝힌 기업이 69.7%로 다수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지원자의 성별을 고려하는 이유로 ‘성별에 따른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74.1%,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고 계속해서'‘야근, 출장 등이 발생할 상황을 고려해서’(23.2%)‘성별에 따라 역량이 달라서’(19.2%)‘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서’(8.4%)‘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드는데 도움이 돼서’(7.7%) 등 이유를 들었다.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선호하는 성별은 '남성'이 많았다.  채용에 더 유리한 성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들이 더 유리한 편’이라고 68.4%가 답했고 이는 '여성이 유리한 편(31.6%)'이라고 응답한 기업보다 무려 2배 가량 많았다. 

남성이 더 유리한 이유로는 ‘회사 특성상 남성에 적합한 직무가 많아서’(77.3%, 복수응답)‘신체조건 등 타고난 강점이 있어서’(22.2%) ‘근속 가능성이 더 높아서’(18.7%)‘조직 적응력이 더 우수해서’(12.3%),남성 중심의 조직문화가 있어서’(11.3%) 등이 꼽혔다. 

남성을 더 선호하는 직무는  ‘영업/영업관리’(46.1%, 복수응답)가  1위,  뒤를 이어  ‘제조/생산’(43.4%) ‘구매/자제’(16.5%)등이 차지했다. 여성을 더 선호하는 직무는 ‘재무/회계’와 '일반사무'가 41.8%(복수응답)로 1위, ‘인사/총무’(29.3%)‘디자인’(24.6%)등이 있었다. 

올해 상∙하반기 채용에서 남녀 성비에 대한 질문을 했을 때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기업 427개사들은 평균적으로 남성 60, 여성 40의 비율로 채용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올 해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잡혀 있는 기업 426개사들 역시 남성 60, 여성 40의 비율로 채용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성별 외에 ‘채용 시 고려하는 비공개 자격조건’이 있냐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18.4%만 있다고 답했다.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나이’(76.7%, 복수응답), ‘거주지역’(33.3%)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