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샌달 유해물질 덩어리..일부제품서 납1.15배,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최대 342배 초과
어린이 샌달 유해물질 덩어리..일부제품서 납1.15배,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최대 342배 초과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8.09.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의 제품 표시기준도 안지켜...일부제품 KC마크도 누락
일부 어린이 샌달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사진: 납,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이 검출된 어린이 샌달 제품들/ 소비자원 제공)
일부 어린이 샌달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사진: 납,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이 검출된 어린이 샌달 제품들/ 소비자원 제공)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일부 어린이 샌달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 또한 대부분의 제품은 표시기준도 지키지 않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소비자원)시중 유통·판매 중인 어린이 샌들 20개 제품(인조가죽 재질 13, 플라스틱 재질 7)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6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 20개 중 4개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등이 검출됐다. 우선 태극 아동화 징 샌들(인조가죽) 제품에서 납이 안전기준(300mg/kg)1.15배 초과(347mg/kg)해 검출됐다. 또한 제이스맘 깔창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11.6%, 꽃신방의 슈플레이스 큐빅 옆리본유아동 샌들 깔창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0.2%, 엘유티의 월드컵 블러퍼 키즈(플라스틱)에서는 밴드부분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34.2%, 깔창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30.9% 검출되는 등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0.1% 이하)을 최대 342(최소 0.2%~최대 34.2%) 초과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로 분류되고 있으며, 정자 수 감소불임조산 등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이다. 납 역시 중추신경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발암등급 2B군으로 분류된 유해물질 중 하나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유해물질 노출에 민감하고, 샌들은 장시간 피부에 직접 접촉하는 제품 특성이 있어 보다 철저한 유해물질 관리가 필요한 대목이다.

표시상태도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대상 20개 중 16(80.0%) 제품이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사용연령, 제조자명, 제조연월, 제조국명, 치수, 취급 시 주의 사항, 주소 및 전화번호 표시를 전부 또는 일부 누락해 표시기준을 지키지 않았다. 특히 6개 제품(30%)은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제품 선택 및 사후 구제에 필수적인 표시를 전부 누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6(30.0%) 제품은 KC표시를 누락했다.

소비자원은 안전기준을 초과해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사업자에게 제품의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즉시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국가기술표준원에는 어린이 샌들에 대한 안전 및 표시 관리 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