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셋째주 휘발유·경유 연중 최고가 갈아치워 ..7주 연속 올라
8월 셋째주 휘발유·경유 연중 최고가 갈아치워 ..7주 연속 올라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8.08.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넷, 국제유가 상승분 반영으로 국내유가 당분간 강보합세 유지 전망
8월셋째주 주유소 휘발유 경유 가격이 7주 연속올랐다.(사진:컨슈머와이드 DB)
8월셋째주 주유소 휘발유 경유 가격이 7주 연속올랐다.(사진: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이 7주 연속 오르며 연중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18일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셋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9원 상승한 1618.4/, 경유는 1.9원 오른 1419.2/, 등유는 1.4원 오른 946.3/ℓ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최고가를 기록했다.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8원 오른 1635.0/, 경유는 1.9원 오른 1435.8/ℓ이었다. 반면 휘발유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5원 오른 1595.3/ℓ을 기록했다. 최저가 경유는 자가상표로 전주 대비 1.5원 상승한 1395.4/이었다.

지역별로는 전주 1700/ℓ을 넘어선 서울지역이 최고가 지역을 유지했다. 서울지역 휘발유 가격은 주 대비 2.1원 상승한 1704.2/ℓ로 전국 평균 가격 대비 85.8원 높은 수준이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8원 오른 1592.2/ℓ로 최고가 지역 판매가격 대비 112.0원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정유사별 공급가격을 보면 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27.4원 상승한 1540.2/, 경유 가격은 38.6원 오른 1353.3/, 등유 가격은 23원 오른 847.0/이었다. 사별 공급가격을 보면 휘발유 기준, 현대오일뱅크가 전주 대비 45.9원 상승한 1568.1/ℓ로 최고가를, SK에너지가 24.4원 오른 1,531.5/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국내유가 전망은 그렇게 좋지 않다. 당분간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제유가가 하락했지만 지난번 상승분이 국내유가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오피넷 측은 국제 유가의 경우 미국의 원유재고 및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하였으며, · 무역 분쟁 완화 기대는 하락폭을 제한했지만 국내제품 가격은 기존의 국제유가 상승분을 반영하여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