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조, 2018 FW 컬렉션 선보여 ‘과감한 연출’ 특징
겐조, 2018 FW 컬렉션 선보여 ‘과감한 연출’ 특징
  • 장하영 기자
  • 승인 2018.08.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속 남녀 배우의 스타일에서 영감 받아, 메몬토 커렉션은 프랑스 화가 앙리 루소의 작품 모티브
프랑스 패션 브랜드 겐조(KENZO)가 2018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겐조(KENZO)가 2018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프랑스 패션 브랜드 겐조(KENZO)가 2018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남녀 배우의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연출한다.

2018 FW 시즌 겐조의 여성과 남성 컬렉션은 영화 속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는 남녀 배우의 스타일과 스피릿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되었다.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캐롤 림과 움베르토 레온의 과감한 컬러 플레이와 독창적인 패턴, 스타일의 믹스매치로 프레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성 컬렉션은 전통과 기술을 넘나들며, 깊이 있는 컬러와 생기 넘치는 프린트로 드라마틱한 무드를 연출했고, 남성 컬렉션의 경우 프린트와 컬러의 강렬한 대립, 그리고 트위스트된 클래식을 통해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모던하게 표현하며 결과물을 완성했다.

2018 FW 겐조의 메멘토 컬렉션(La Collection Memento N°3)은 이국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인 프랑스의 화가 앙리 루소(Henri Rousseau)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 앙리 루소의 ‘꿈’을 재현한 테피스트리 자카드를 제작하였고, 이를 활용한 니트, 드레스, 시어링 코트를 선보였다. 여기에 겐조의 아카이브에서 가져온 아이코닉 스트라이프 패턴을 풍성한 니트 웨어 컬렉션으로 구현해 연출했다. 다채로운 컬러 팔레트가 더해진 겐조의 아이코닉 스트라이프 패턴은 감각적인 배색과 리드미컬한 니트 조직이 컬렉션을 보다 완성도 있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