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사고, 음주사고는 50대, 수영미숙은 10대 가장 많아
여름철 물놀이 사고, 음주사고는 50대, 수영미숙은 10대 가장 많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8.0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음주 후 물놀이 금하고 자신의 수영실력 과신한 무모한 행동 자제” 당부
여름철 물놀이 사고를 보니 음주수영은 50대 이상, 수영 미숙은 1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행안부 제공)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여름철 물놀이 사고를 보니 음주수영은 50대 이상, 수영 미숙은 1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8일 행정안전부(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13~’17) 여름철(6~8)에 발생한 물놀이 인명피해는 총 169명으로 8월에만 81(48%)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47(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대가 44(26%), 20대가 34(20%)이다원인별로는 수영미숙 53(3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안전부주의 44(26%), 음주수영이 26(15%)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발생 원인을 자세히 보면 음주수영은 20대 이후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사고 발생도 많아졌다. 또한, 수영미숙은 10대 이하에서 26(49%)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행안부

이에 행안부는 광복절 전후로 여름휴가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계곡과 해수욕장 등에서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그렇다면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은 무엇일까. 우선 음주수영은 절대 하지 않아야 한다. 음주는 주의력과 판단력을 저하시키고 신체 반응 속도를 떨어뜨려 물속에서 더욱 위험해질 수 있어 음주 후에는 절대 물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식사 직후에도 물놀이를 피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 단독 수영도 못하게 해야 한다. 어린이는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반드시 보호자와 함께하고, 안전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곳에서 물놀이 하도록 한다.특히, 하천이나 강, 계곡은 해수욕장에 비해 다양한 위험요인이 상존하기 때문에 주변에 위험요소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지만석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장은 해마다 음주수영과 수영미숙으로 인한 물놀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음주 후 물놀이를 금하고 자신의 수영실력을 과신한 무모한 행동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