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2%, '수능보다 취업준비가 더 힘들어'
구직자 82%, '수능보다 취업준비가 더 힘들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8.0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시험에는 정답이 없어서, 성공보장이 없어서 등 이유들어... 전공을 바꾼다면 '공과대학 선택하겠다'는 취준생이 가장 많아
(자료:사람인)
취업준비에 모든 힘을 쏟고 있는 취준생들은 수능시험보다 취업준비가 훨씬 힘들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취업준비에 모든 힘을 쏟고 있는 취준생들은 수능시험보다 취업준비가 훨씬 힘들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7일 사람인이 수능시험 경험이 있고,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301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VS 취업준비’에 대해 설문을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2.1%가 ‘취업준비가 더 힘들다’고 답했다.  ‘고3’ 시절보다 ‘취준생’으로서의 시간이 더 버거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취업준비가 더 어려운 이유로  수능시험처럼 ‘정답이 없기 때문에’(58.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수능점수와 달리 합격의 절대적인 기준이 없어서’(55.9%)▲‘스트레스 강도가 더 세서’(43.3%)▲‘성공한다는 보장이 없어서’(42.9%)▲‘혼자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경쟁자에 의해 좌우되기 때문에’(42.9%)▲‘준비해야 할게 너무 많아서’(29.1%) 등을 꼽았다. 

실제로 응답자 61.8%는 ‘취업준비를 하는 현재보다 수능시험을 보던 때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은 그 이유로▲ ‘취업이 생각대로 잘 되지 않아서’(61.8%, 복수응답) ▲‘취업준비보다 차라리 입시준비가 나은 것 같아서’(37.6%)▲‘전공으로 인해 입사지원하기가 어려울 때’(37.1%)▲‘전문직이 고용안전성과 보수가 높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30.6%) 등이라고 답했다. 

응답자들에게 '만약 수능을 다시 치룬다면, 어떠한 단과대학을 선택하겠는가'를 물었을 때, '공과대학'( 27.4%)이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채용에 있어 이공계 계열의 채용규모가 크고,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면서 기술 인재의 수요가 더욱 급증하는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의/약학대학’(25.3%)▲‘경영대학’(9.7%)▲‘사범대학’(9.7%) 등이 뒤를 이었다. 

선택한 단과대학으로 진학하고 싶은 이유로  ‘취업이 더 잘 될 것 같아서’(46.2%, 복수응답)와 ‘전문직으로 성장이 가능할 것 같아서’(46.2%)가 나란히 1위였다. 다음으로 ▲ ‘적성에 맞아서’(28%)▲‘미래 유망직종이 많은 전공이라서’(22.6%)▲ ‘실용성이 높아서’(20.4%) 등의 이유도 있었다. 

한편, 응답자들은 구직활동을 하면서 가장 힘든 점으로 ‘기한 없이 될 때까지 계속해야 하는 점’(25.4%)이라고 답했다. 시험과 달리 목표 기한이 없어 실패 후, 계속 반복해야 하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온 것으로 풀이된다. 그 밖에 ▲‘정신적 스트레스’(17.7%)▲‘지원할 수 있는 기업이 너무 적어서’(15.1%)▲‘취업 기준의 모호함’(14.8%)▲‘과도한 스펙 경쟁’(14.6%)▲‘남들과의 비교’(6.7%)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