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폭염경보 시 건설현장근로자 오후작업 중지하고 임금 보전'
서울시, '폭염경보 시 건설현장근로자 오후작업 중지하고 임금 보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8.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경보 시 시‧구‧투출기관 발주 공사현장 근로자 오후 작업 중지, 임금은 온전히 지급
(사진:서울시)
7일 서울시는 폭염경보 발령 시 시·자치구·투자출연기관 발주 공사현장 근로자들의 오후시간 실외작업을 중지하되, 온전한 임금이 지급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공공건설현장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휴식 보장, 작업 중지와 일일 임금 보전과 같은 방안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  현재 서울시 924개 공공공사현장에서 6000여명의 옥외근로자들이 작업 중이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폭염경보 발령 시 시·자치구·투자출연기관 발주 공사현장 근로자들의 오후시간 실외작업을 중지하되, 온전한 임금이 지급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폭염경보 발령이 예상되는 경우 작업시간을 1~2시간 앞당겨 착수하고 경보발령 시 오후에는 작업을 중단하지만 이에 따른 임금을 보전해 주기로 하였다. 

또한 폭염주의보 발령 시, 필수공정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실외작업을 최대한 자제하고, 1시간당 15분이상의 휴식시간을 보장한다.  

아울러 옥외 근로자에 대해서는 폭염기간 중 휴게 공간 확보, 선풍기와 얼음·생수 제공, 휴식시간제 등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담은 ‘폭염안전수칙’이 현장에서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서울시·투출기관·자치구 등에 관련 내용을 전파하고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홍길 서울시 기술심사담당관은 “서울시의 폭염경보 시 오후작업 중지와 임금보전은 기록적인 폭염이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시행되는 것”이라며 “민간부문의 동참을 기대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