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3%, '취직했어도 고용불안'
직장인 63%, '취직했어도 고용불안'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7.1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직장에서 평균 43세까지 근무할 것이라 생각해
(자료:사람인)
10일 직장인 1011명을 대상으로 ‘고용불안감’에 대해 조사(사람인 시행)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63%가 '고용에 대한 불안감을 체감한다'고 답했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직장에 근무하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고용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직장인 1011명을 대상으로 ‘고용불안감’에 대해 조사(사람인 시행)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63%가 '고용에 대한 불안감을 체감한다'고 답했다.

결과내용을 자세히 보면, 우선 응답자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이유로 ‘회사의 경영실적이 좋지 않아서’(39.2%,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회사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서’(26.7%)▲ ‘고용형태가 불안해서’(23.4%)▲‘회사의 평균 근속연수가 짧아서’(21.5%)▲‘회사가 미래에 쇠퇴할 업종이라서’(13.7%)▲‘회사가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서’(13.3%)▲ ‘업무 성과가 떨어져서’(12.1%)▲‘직무가 미래에 쇠퇴할 직무라서’(11.8%)▲ ‘부서장, 직속상사의 입지가 약해서’(10%) 등을 들었다. 

고용불안감은 직장생활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구체적인 영향은  ‘업무 의욕이 떨어지는 것’(61.2%,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이직 및 퇴사를 고민함’(60.6%)▲ ‘자기개발을 하게 됨’(23.9%)▲ ‘업무 성과가 감소함’(15.7%)▲‘야근 등 업무 시간을 늘림’(7.5%)▲ ‘더욱 업무에 집중함’(3.8%)▲‘경쟁심 때문에 동료와 거리가 멀어짐’(3.3%)▲‘동료들과 관계를 돈독하게 함’(3.1%) 등이었다. 긍정적인 영향도 있었지만 부정적인 영향이 더 많은 것을 조사결과 알 수 있었다. 

응답자 중 현재 재직 중인 직장이 '평생직장'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17.4%에 불과했다. 또한,응답자 82.6%는 정년까지 다닐 수 없을 거라 예상했다. 현 직장에서 근무 가능한 나이는 '평균 43세'였다.  

또한 직장을 그만둔 후의 인생 준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44,4%는  '제 2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준비하고 있는 것들은 ▲ ‘직무 관련 자격증 취득’(50.8%, 복수응답)▲ ‘외국어 공부’(33.4%)▲‘창업 준비’(28.3%)▲‘직무 관련 강의 수강’(21.8%)▲‘인맥 관리’(20.3%)▲ ‘대학원 등 상급학교 진학’(11.6%)▲‘학회, 업계 모임 등 참석’(7.3%)▲‘유학 준비 및 실행’(5.3%) 등이었다. 

퇴직 후에는 ‘다른 회사에 재취업’(66.9, 복수응답)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기 사업체 창업’(21.5%)▲ ‘프리랜서 활동’(18.1%)▲‘아르바이트, 임시일용직 근무’(12.2%)▲‘단기 계약직 근무’(8.7%)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