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같은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공문 동원 보이스피싱 기승..구별법은
진짜같은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공문 동원 보이스피싱 기승..구별법은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8.07.1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검찰·경찰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요구안해...소비자 주의 발령
금감원이 최근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한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에 소비자 주의를 발령했다.(사진: 왼쪽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오른쪽 진짜 서울중앙지검홈페이지/ 금감원)
금감원이 최근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한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에 소비자 주의를 발령했다.(사진: 왼쪽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오른쪽 진짜 서울중앙지검홈페이지/ 금감원)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최근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한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문제는 보이스피싱에 사용되는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와 가자 공문이 정교해 진짜와 구별이 쉽지않다는 점이다. 이에 금융당국이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10일 금융감독원(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검사를 사칭한 사기범이 정교하게 복제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검찰총장 직인까지 위조된 공문을 보여주며 보이스피싱을 시도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수법을 보면 서울중앙지검 검사임을 주장하는 성명불상인은 대포통장 사기에 연루되었으니 자산보호를 위해 통장의 돈을 모두 인출하여 전달해줄 것을 요구하고 보이스피싱 대상자가 자신의 말을 믿도록 하기 위해 수사공문을 보여주겠다며 가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나의 사건조회를 클릭하도록 유도한다. 나의 사건조회를 클릭하고 성명(XXX) 및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사건개요와 함께 위조된 서울중앙지검 공문보여줬다. 사기범들은 보이스피싱 대상자가 해당 사이트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경우에 대비하여 가짜 홈페이지내 다른 메뉴들을 클릭하면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의 해당 메뉴화면으로 접속되도록 설정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금감원이 최근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를 이용한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에 소비자 주의를 발령했다.(사진: 왼쪽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오른쪽 진짜 서울중앙지검홈페이지/ 금감원)
 (사진: 검찰총장 직인까지 날인하여 정교하게 위조된 공문 / 금감원)

이에 금감원은 가짜로 의심된 동 사이트를 신속히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통보하였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가짜임을 확인하고 차단했다. 그러나 사기범들이 인터넷 주소바꿔가며 계속해서 사기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그렇다면 이같은 보이시피싱에 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금감원은 페이지의 진위여부 확인과 상관없이 검찰·경찰·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즉 이러한 전화를 받은 경우 일단 의심하고,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하여 사실관계 및 진위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실제 홈페이지와 가짜 홈페이지 구별방법도 공개했다. 일반적으로 정부기관 웹사이트는 “go.kr”, 공공기관은 “or.kr”로 끝나는 인터넷주소를 사용 (특히) 숫자로 된 주소는 가짜일 가능성이 높다. 금융회사 홈페이지는 주소창 색깔이 녹색이고 자물쇠 그림을 사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음 녹색·자물쇠가 없는 사이트는 가짜일 가능성이 높다. 제 홈페이지는 수시로 관리되므로 최신 자료가 게시되어 있음 과거 자료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노출되어 있는 사이트는 가짜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전 자료만 있다면 의심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보이스피싱 시도에 이용된 가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는 일부 기능(‘나의 사건조회’)까지 정교하게 복제되어 일반인이 진짜와 구별하기 어려울 수 있다검찰·경찰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므로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