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중 1명, '회식 불참' 말할 수 있어
직장인 2명중 1명, '회식 불참' 말할 수 있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7.0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삶의 질이 중요하다'는 가치관 반영으로 보여
(자료:사람인)
9일 사람인이 직장인 695명을 대상으로 이유도 묻지 않고 불이익도 주지 않는 ‘회식 거부권’ 행사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55.1%가 ‘가능하다’고 답했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반드시 '회식'을 하게 된다. 직장인들 중에는 회식이 반가운 사람도 있겠지만 부담스러운 자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직장에서의 회식, 안가고 싶으면 '불참'선언을 할 수 있을까. 

9일 사람인이 직장인 695명을 대상으로 이유도 묻지 않고 불이익도 주지 않는 ‘회식 거부권’ 행사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55.1%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조사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직장인들이 주로 갖는 회식 유형은 여전히 ‘술자리 회식’(83.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점심시간 활용 및 맛집 탐방 회식’(18.7%)▲‘영화,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4.9%) 등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워라밸’ 등 삶의 질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부각되고, 일과 사생활을 구분하자는 가치관이 정립되면서 회식문화도 조금씩 변하고 있었다. 

응답자 54.4%는 ‘직장 내 회식 문화가 달라졌다’고 답했으며, 긍정적인 변화 1순위로는 ‘회식 횟수 자체가 줄었다’(55.9%,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어 ▲ ‘음주 보다는 식사 중심으로 끝낸다’(38.3%)▲‘회식문화 개선 노력’(17.8%) 등이 있었다.

하지만 아직도 회식에 불참하면 불이익이 있다는 응답도 31.1%나 됐다. 회식 불참으로 인한 불이익으로는 ▲‘팀 혹은 부서 내에서의 은근한 소외감’(57.9%, 복수응답)▲ ‘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각인’(57.4%)▲ ‘상사의 질책’(30.1%)▲‘회사 내 중요한 이슈 누락’(24.1%)▲‘승진 등 인사고과에 부정적 영향’(22.7%)등이 있었다.

 회식에 대한 인식 관련해서는  세대별∙직급별로 차이가 존재한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회식이 직장생활이 꼭 필요한지’에 대한 질문에 사원급(60.5%)과 대리급(64.5%)은 ‘필요없다’는 의견이 우위를 보인 반면 과장급 이상부터는 ‘회식은 필요하다’는 답변이 평균 66.8%로 우세였다.

세대별로도 2030은 평균 61%가 ‘회식이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반면, 4050은 반대로 ‘회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평균 67.7% 였다.

회식이 필요한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유대감 형성 등 단합에 필수적이어서’(65.4%, 복수응답)였다. 반대로 필요 없는 이유로는 ‘퇴근 후 개인시간 활용을 못하게 되서’(55.1%, 복수응답) 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