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간 인재 뺏기 치열.. ‘영업/영업관리’직군,대리 직급 선호
경쟁사간 인재 뺏기 치열.. ‘영업/영업관리’직군,대리 직급 선호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7.0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곳 중 2곳 인재 빼앗겨...인재 영입 미끼는 ‘연봉’
경쟁사간 인재 뺏기가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사람인)
경쟁사간 인재 뺏기가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경쟁사간 인재 뺏기가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55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보니 기업 5곳 중 2곳이 경쟁사에 인재를 빼앗겨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사람인에 따르면, 인재 유출이 가장 많은 직무 1위는 영업/영업관리’(24.1%)였다. 이어 연구개발’(15.6%), ‘제조/생산’(11.6%), ‘서비스’(9.8%), ‘IT/정보통신’(8.5%), ‘기획/전략’(8%), ‘디자인’(4.9%), ‘광고/홍보’(3.1%), ‘마케팅’(2.7%) 등의 순이었다.

직급으로 보면 대리급’(37.5%)의 유출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과장급’(26.8%), ‘사원급’(21%), ‘차장급’(8.9%), ‘부장급’(4.5%), ‘임원급’(1.3%)의 순서였다.

응답기업(559개사) 21.6%는 경쟁사 인재 영입을 시도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36.4%)과 중견기업(39.7%)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중소기업은 18.6%로 상대적으로 경쟁사 인재 영입에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인재를 영입하는 방법으로는 본인에게 직접’(45.5%, 복수응답) 연락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자사 직원’(29.8%), ‘개인 인맥’(26.4%), ‘헤드헌터’(24%), ‘협력사(거래처)’(5.8%) 등의 방법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었다.

인재영입 시에는 역시 돈이 미끼였다. ‘연봉 인상’(59.5%, 복수응답)을 제시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업무 권한 및 재량’(33.9%), ‘전직장 대비 직급 상승’(27.3%), ‘근무 환경 개선’(24%), ‘직책 부여’(14.9%), ‘스톡옵션 등 성과보상’(9.9%) 등의 순서였다. ‘특별히 없다’(7.4%)는 응답도 일부 있었다.

이들은 이같은 인재영입을 하는 이유로 인재의 빠른 업무 적응’(84.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쟁사의 업무 노하우’(20.7%), ‘신규 거래처 생성’(14%), ‘기존 직원 자극’(5.8%), ‘경쟁사의 핵심기술 및 영업비밀(4.1%)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