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난? 면접에 불참하는 구직자 많아요'..기업82%이상,'면접불참지원자 경험있다'
'구직난? 면접에 불참하는 구직자 많아요'..기업82%이상,'면접불참지원자 경험있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6.2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 면접불참지원자로 인한 피해로 '새로 전형 진행하느라 비용, 시간 등 낭비’,'다른 인재의 면접기회를 놓침'등 들어
(자료;사람인)
취업난이 심하다는 현실 속 아우성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히 많다.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난달 통계청의 ‘5월 고용동향’을 기준으로 청년실업률은 10.5%로 집계돼 청년층(15∼29세) 실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5만 3000명 증가, 실업률은 1.3% 상승했다. 취업을 못하고 있는 청년들이 많다는 현실이 그대로 반영된 통계지만 이러한 구직난에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히 많았다. 

25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529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82.8%가 이번 상반기 채용시 무단으로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해 거의 대부분의 기업이 면접 무단불참자를 경험했다.

조사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지원자 중 연락없이 면접에 불참하는 비율은 평균 33%로, 10명중 3명은 면접에 불참하지 않았다. .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면접 불참자 비율은 ‘비슷하다’고 응답자 63.7%가 답변했고, ‘불참 비율이 더 높아졌다'고 답한 기업들도 ’30.6%나 됐다.  

응답자들은  무단 면접 불참자가 발생하는 원인으로 ‘묻지마 지원을 했기 때문에’(60.3%,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 ‘지원자가 기본적인 예의가 없어서’(51.8%)‘지원자의 취업의지가 부족해서’(45.4%) ‘기업규모가 작아서’(23.1%)‘연봉이 낮아서’(9.8%)등이 이유로 꼽혔다. 

연락없이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로 인한 피해는 ‘새로 전형을 진행하느라 비용, 시간 등 낭비’(51.1%, 복수응답)가 1위, 뒤를 이어 ‘계획했던 면접 일정을 진행하지 못함’(47.7%)‘다른 인재의 면접기회를 놓침’(42.7%) ‘계획했던 인력구조를 맞추지 못함’(30.1%) 등이 있었다.

기업들은 면접 불참자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면접 전 참석여부를 꼭 확인’(63%, 복수응답) 하거나, ‘서류 합격사실과 이후 일정을 상세하게 알리는’(45.4%) 등 노력을 하고 있었다. 

‘무단 면접 불참러’의 재지원에 관한 질문에는 응답자 66%가 ‘무조건 탈락’이라고 답했다. 이어 ‘기회는 주되 감점 처리’(26.8%)라고 밝혀대부분의 기업들이 기본적인 매너를 지키지 않은 지원자들에게 불이익을 주고 있었다.

실제로 인사담당자들은 가장 나쁜 유형의 면접 지원자 1위로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74.1%, 복수응답)를 꼽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