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채용 진행 시 뽑고 싶은 인재 비율은 '평균 30%'...'뽑고 싶은 인재 전혀 없는 경우도 있어 '
기업, 채용 진행 시 뽑고 싶은 인재 비율은 '평균 30%'...'뽑고 싶은 인재 전혀 없는 경우도 있어 '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6.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뽑고 싶은 인재가 없어 채용이 가장 어려운 직급 1위는 ‘대리’
(자료:사람인)
기업이 인재채용 시, 지원자 중 꼭 뽑고 싶은 인재의 비율은 '평균 30%'인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기업이 인재채용 시, 지원자 중 꼭 뽑고 싶은 인재의 비율은 '평균 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진행시 꼭 뽑고 싶은 인재를 전혀 못 만난 경험이 있는 기업은  85.1%로 집계됐다. 이러한 결과는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가 너무 많아 취업 전쟁이라고 불리는 현재 상황과는 사뭇 다른 온도차를 보여준다. 기업은 '원하는 인재가 없어서 뽑을 사람이 없다'고 하고, 구직자들은 취업할 회사가 없다고 하는 아니러니한 상황이다. 

12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656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뽑고 싶은 인재 비율’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지원자중 꼭 뽑고 싶은 인재는 30%정도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꼭 뽑고 싶은 인재를 만나는 빈도에 대한 질문에는  ‘종종 만나는 편이다’(50.3%)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거의 못 만난다’(44.5%) ‘매번 만난다’(3.8%)등의 순이었다. 

또, 응답자 85.1%는 '마음에 드는 인재가 전혀 없었던 경험도 있다'고 답했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86.4%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 76.6%)▲ 대기업 (66.7% ) 등으로 이어졌다. 

뽑고 싶은 인재가 없어 채용이 가장 어려운 직급으로는 ‘대리급’(32.4%)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사원급’(29.9%)‘과장급’(28.5%)‘부장급’(3.9%)‘차장급’(3.9%)‘임원급’(1.3%) 등이 꼽혔다. 

마음에 꼭 들지는 않지만 채용한 경험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무려 82.6%가 마음에 들지 않는 지원자를 뽑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인력충원이 급해서’(71.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그나마 다른 지원자보다 나아서’(30.6%)‘계속 공석으로 둘 수 없어서’(22.6%)기본은 할 것 같아서’(10.4%)‘성장 가능성은 있어 보여서’(10%) 등 의견이 이어졌다. 

하지만, 마음에 드는 지원자가 없어 결국 채용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기업도 69.7%나 됐다. 

이때 발생한 인력공백에 대해서는 ‘채용 재진행’(57.1%, 복수응답)을 통해 대처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해당부서 기존 인력에 업무 추가 배분’(32.9%)‘순환보직 실시 등 내부인력으로 대체’(16.7%)‘계약직 등 비 정규직 채용으로 대체’(9.5%)‘해당 업무 일시 중단’(3.6%)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