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12일부터 ‘로밍ON’ 러시아, 캐나다로 확대..해외에서 통화 국내요금 적용받게 돼
KT,12일부터 ‘로밍ON’ 러시아, 캐나다로 확대..해외에서 통화 국내요금 적용받게 돼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06.1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에서도 국내통화료 적용하는 ‘로밍ON’서비스, 미∙중∙일 이어 러시아, 캐나다 포함 5개국으로 확대 제공
(사진:KT)
12일 KT는 러시아와 캐나다에 로밍ON 서비스를 적용한다고 밝혔다(사진:KT)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KT가 해외에서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와 똑같이 1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서비스를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12일부터 러시아, 캐나다에 확대한다. 

12일 KT는 러시아와 캐나다에 로밍ON 서비스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러시아, 캐나다에서 음성통화 요금은 최대 98% 저렴해 진다. 이전까지 러시아, 캐나다에서의 음성통화 요금은 1분에 러시아 최대 5003원, 캐나다 최대 2277원 이었다. 금일부터 로밍ON 적용을 하면  1분에 119원,10분에 1188원만 부과된다. 로밍ON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KT 가입자에게 자동 적용된다.

KT는 이번 러시아, 캐나다의 로밍ON 서비스 적용이 적지 않은 고객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KT는 "러시아의 경우 오는 14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월드컵에 원정 응원을 떠나는 이용자의 통화요금 부담을 크게 줄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여름 휴가로 미국과 캐나다를 동시에 방문하는 여행객의 경우 양국에서 똑같이 음성통화 요금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KT는 지난 달 30일 첫 선을 보인 로밍ON이 미국, 중국, 일본 3국을 여행하는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6월 초 연휴를 활용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38세 직장인 이모씨는 “일본에서 가족에게 안부전화를 했는데 통화요금이 100원 남짓 나왔다는 문자안내를 받고 요금폭탄 걱정 없이 지인들과 음성통화를 계속 사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KT는 로밍ON이 적용된 미국, 중국, 일본에서는 음성통화량이 일 최대 2배, 음성 이용자도 일 최대 50%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KT는 "로밍ON 적용 이후 휴대폰을 항상 켜둔 채 요금걱정 없이 음성통화를 이용하게 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로밍ON 시행 이후 미∙중∙일 음성통화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러시아, 캐나다에 이어 2019년까지 전세계로 빠르게 확대해 KT 모든 고객이 전세계 어디서나 국내요금으로 부담 없이 통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