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1일부터 상급종합·종합병원 입원 2·3인실 입원료 부담 절반 ‘뚝’
7월1일부터 상급종합·종합병원 입원 2·3인실 입원료 부담 절반 ‘뚝’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8.06.0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 적용...연간 환자 부담금 3690억 원→1871억 원 감소, 연간 50∼60만여명의 환자 혜택 볼 것 전망
내달 1일부터 상급종합·종합병원 입원실 2·3인실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의 입원료 부담이 절반 수준으로 경감된다.(사진: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내달 1일부터 상급종합·종합병원 입원실 2·3인실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의 입원료 부담이 절반 수준으로 경감된다.

보건복지부(복지부)8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 위원장: 권덕철 차관)를 열고 ▲상급병실 보험 적용 확대 및 중환자실 입원료 등 개선안▲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개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9일 복지부에 따르면, 오는 71일부터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입원실(2·3인실) 15217개 병상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지난 20149월부터 4인실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었으나 2·3인실의 경우 입원료 중 일부(6인실 입원료, 환자 부담률 20%)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병원별로 병실차액(환자 부담률 100%)을 추가로 부담시킴에 따라 병원별로 2·3인실 입원료가 달랐다. 따라서 상급종합병원 간호 2등급 기준 환자는 2인실 입원료로 103000323000, 3인실 입원료로 83000233000원을 부담해야만 했다.

그러나 내달 1일부터 상급병실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입원료가 4인실 입원료를 기준으로 3인실은 120%, 2인실은 150%(종합병원)160%(상급종합)로 표준화된다. 4인실 입원료는 상급종합병원(2등급) 101060, 종합병원(3등급) 81090원이다. 입원료 중 환자 부담금 비율(본인부담률)은 대형병원 쏠림, 불필요 입원 증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종별·인실별로 입원료의 30%에서 50%까지 차등 적용된다. 이에 따라 종합병원 3인실의 경우 30%, 2인실은 40%, 상급종합병원 3인실은 40%, 2인실은 50%의 본인부담률이 적용된다.

상급종합병원 2.3인실 병실 입원료 의료보험 적용 전후 비교 /복지부

따라서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간호등급 2등급을 기준으로 2인실은 평균 154000원에서 81000(73000원 경감), 3인실은 평균 92000원에서 49000(43000원 경감)으로 줄어든다. 상급종합병원 간호등급 1등급의 경우 2인실은 평균 238000원에서 89000(149000원 경감), 3인실은 평균 152000원에서 53000(99000원 경감)으로 감소한다. 상급종합병원 중 환자 부담금 감소효과가 가장 큰 경우는 2인실이 272000원에서 81000(191000원 경감), 3인실이 182000원에서 49000(133000원 경감)으로 대폭 줄어든다.

종합병원 2.3인실 병실 입원료 의료보험 적용 전후 비교 

종합병원의 경우 간호 3등급(302개소 중 67개소)을 기준으로 2인실은 평균 96000원에서 49000(47000원 경감), 3인실은 평균 65000원에서 29000(36000원 경감)으로 줄어든다. 종합병원 중 환자 부담금 감소효과가 가장 큰 경우는 2인실이 237000원에서 35000(202000원 경감), 3인실이 177000원에서 21000(156000원 경감)으로 대폭 감소한다.

복지부는 상급종합·종합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으로 그간 입원 환자가 병실차액으로 부담하던 연간 환자 부담금 3690억 원은 1871억 원으로 감소하며, 1일당 평균 환자 부담금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연간 5060만여명의 환자들이 이러한 환자 부담금 경감 혜택을 볼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봤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감염 등으로 1인실 이용이 불가피한 경우에 대해서는 1인실 건강보험 적용 확대도 의학계 자문 등을 거쳐 2019년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