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무공해차 충전환경 강화..2022년까지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 구축
정부, 무공해차 충전환경 강화..2022년까지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 구축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8.06.0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가격도 7천만원에서 5천만원대 인하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을 구축하고 수소차 가격을 5000만원대로 낮추기로 했다.(사진: 최진철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을 구축하고 수소차 가격을 5000만원대로 낮추기로 했다.(사진: 최진철 기자)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정부가 무공해 자동차 보급확대를 위한 환경 인프라 강화에 나선다. 무공해차인 전기차와 수소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충전시설을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을 구축한다. 또한 수소차 가격을 5000만원대로 낮추기로 했다.

정부는 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차 혁신성장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환경부의 '전기·수소차 보급 확산을 위한 정책 방향'을 보고받고 이를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가 목표로 세운 무공해차 보급 대수는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 수소차 15000대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누적 보급량은 각각 25593, 177대였다. 이를 2022년까지 목표 보급 대수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22년까지 보조금 지원은 유기하되 지원단가는 조정하기로 했다. 전기차의 경우 연도별 200300만원 수준으로 보조금 단가를 인하하고 수소차는 가격 경쟁력이 충분히 확보될 때까지는 보조금을 유지한 다음, 단계적으로 인하한다는 것이 정부의 새로운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대형 수소버스 보급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오는 2022년까지 1000대를 보급한다. 수소버스는 노후 CNG(압축천연가스) 시내버스와 경유 버스 등을 대체하게 된다.

정부는 무공해 자동차 충전소 등 환경 인프라 강화에도 나서기로 했다. 전기차와 수소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충전시설을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기, 수소차 충전소 310곳을 구축한다.

우선 정부는 전기차의 경우 내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15001800기의 급속충전기를 보급하고 완속 충전기는 매년 12000기를 보급한다. 또 충전 배터리의 고용량화 추세에 맞춰 기존 50급 급속충전기를 단계적으로 최대 400급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정부는 전기차 충전의 편의성 강화에도 나서기로 했다. 회원카드 하나로 모든 충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충전기 공동사용체계'를 올해 하반기 중으로 구축하고 새로 짓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충전기 설치 의무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수소차 충전소의 경우 수소차 충전소는 2022년까지 고속도로·국도 휴게소(160), 도심 거점(150) 등 주요 거점 310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정부는 환경부 소관 도심 거점 충전소의 경우 설치비의 50%를 지원한다.

아울러 정부는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량 가격을 현재 7000만원대에서 5000만원대로 약 30% 낮추기로 했다. 내구성은 주행거리 기준으로 20에서 30로 강화하고 연간 생산 능력도 1000대에서 1만 대로 10배로 늘린다. 수소차의 대용량 급속 충전을 위해 수소 충전소의 용량을 하루 250에서 500으로, 수소 충전 속도도 분당 1에서 3으로 높이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는 무공해 자동차인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을 확대함으로써 대도시 미세먼지를 개선하고 온실가스를 줄여 지구온난화를 억제하고 전기차·수소차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재도약 기회를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