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시작 장애인 여성에게 메이크업 수업
아모레퍼시픽, 시작 장애인 여성에게 메이크업 수업
  • 장하영 기자
  • 승인 2018.04.2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의 날 맞아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행사 진행. 봄 메이크업과 개인별 어울리는 컬러 제안 등 실생활 응용가능 메이크업 팁 전수.
아모레퍼시픽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 장애인 여성 대상으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행사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 장애인 여성 대상으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행사를 진행했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 장애인 여성 대상으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아모레퍼시픽의 청소년 진로 멘토링 사회공헌 활동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의 일환으로 시각 장애인 여성들의 자신감 고취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기획됐다. 메이크업 클래스에는 시각 장애인 여성과 아모레퍼시픽 소속 메이크업 아티스트, 메이크업 전공 대학생들이 참여했다. 봄 메이크업과, 개인별 어울리는 컬러를 제안해주는 등 실생활에 응용할 수 있는 메이크업 수업이 진행됐다.

이번 클래스에 참여한 시각 장애인 김문희씨는 “시각 장애인 여성들도 아름다워지고 싶지만 혼자 메이크업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에게 메이크업을 배울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되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나눔과 봉사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대표 임직원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는 2013년부터 지속하며, 여고생과 소외 계층 여성들을 찾아 메이크업 및 헤어 분야의 진로를 상담하고, 미래의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7년까지 140여 명의 아티스트와 1300여 명의 수혜자가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에 참여했으며, 지난해에는 장학생 12명이 선발되어 메이크업, 헤어 관련 자격증 취득 교육을 지원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CSR팀 강승성 팀장은 “아모레퍼시픽은 한국의 대표적 뷰티 기업으로서 전문성을 갖고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메이크업 등 뷰티 관련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해나갈 예정이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