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미생' CJ그룹 임직원 교과서로 채택
드라마 '미생' CJ그룹 임직원 교과서로 채택
  • 강하나 기자
  • 승인 2015.01.1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캡쳐 : tvN

[컨슈머와이드-강하나 기자] 현대 직장인들의 애환을 실감나게 담아내며 대한민국의 공감을 이끌어냈던 인기 드라마 <미생>이 생생한 직장 생활의 교과서로 재탄생한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은 드라마 <미생> 콘텐츠를 활용한 임직원 대상의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입사원 입문 교육은 물론 과장과 팀장 등 신규 승급자, 임원 등 각 직급별 특성에 맞춘 교육 과정으로 기획했다. 

우선적으로 지난 1월초부터 제주도에서 진행하고 있는 신입사원 입문교육에 활용하고 있다. 2014년하반기 그룹 공채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미생 토론’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일과 신념, 대인관계, 최선, 몰입 등 모두 12개의 주제에 대해 7일에 걸쳐 진행된다. ‘인턴 장그래와 장백기의 조직 생활의 차이’, ‘성 대리와 한석율의 사례를 통해 본 선후배 관계’ 등 드라마 속 에피소드를 담아 낸 드라마 영상을 본 뒤 자신들이 생각하는 가치와 방향에 대해 진솔한 토론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CJ측은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몰입도가 높아 당초 예정됐던 1시간의 일정을 연장해 진행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교육 참가자들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닌, 즐겨봤던 문화 콘텐츠를 활용해 토론을 진행함으로써 보다 쉽고 재미있게 교육 내용을 이해할 수 있다”며 높은 호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지난 10일 신입사원 입문 교육에서는 <미생>의 김원석 PD 가 참석해 특별 강연을 펼쳤다. 전 국민을 사로잡은 창의적인 콘텐츠의 제작 비결을 비롯해 드라마를 통해 바라본 신입사원의 도전 정신과 자세를 전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CJ인재원은 “CJ는 문화기업으로서 정형화된 교육을 벗어나 차별화된 커리큘럼을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참여자들의 공감과 이해를 통해 교육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신규 교육 과정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