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상위 30대 기업,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영업이익 2억 2700만원'
매출 상위 30대 기업,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영업이익 2억 2700만원'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4.09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 1위 ' sk이노베이션 ', '10억5896원'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의 직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2억 27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각사홈페이지)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의 직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2억 27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사람인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금융사 제외)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인당 평균 영업이익 액수는  2억2700만원이었다. 이는 공시된 전체 직원수 대비 영업이익(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산출한 결과다.

분석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가장 높은 기업은 '10억 5896만원'을 기록한 SK이노베이션이었다. 다음으로 ▲롯데케미칼(7억 6539만원)▲GS칼텍스(6억 6727만원)▲SK하이닉스(5억 6983만원)▲SK에너지(5억 1744만원)▲현대글로비스(4억 4735만원)▲S-Oil(4억 1948만원)▲SK텔레콤(3억 7744만원)▲삼성전자(3억 4933만원)▲한국가스공사(2억 3543만원)등이 상위 10위를 차지했다. 최근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 하고 있는 정유사들이 1인당 영업이익도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총 16개사(53.3%)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아울러 조사대상 30개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 평균은 '2조 6669억원'이었다. 

이 외에도 가장 많은 영업이익(별도 재무재표 기준)을 낸 기업 1위는 지난해 자체 최고 실적을 달성한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34조 8570억 9100만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SK하이닉스(13조 3407억 9100만원) ▲포스코(2조 9024억 5300만원) ▲롯데케미칼(2조 3665억 8400만원) ▲LG화학(2조 2932억 2900만원)▲현대자동차(2조 1634억 4700만원)▲GS칼텍스(1조 9484억 3900만원) ▲SK이노베이션(1조 7091억 6900만원)▲SK텔레콤(1조 6977억 900만원)▲한국전력공사(1조 5535억 5400만원)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