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도 '전기차' 시대... 서울시 9월 시내버스 로 '전기차' 도입
버스도 '전기차' 시대... 서울시 9월 시내버스 로 '전기차' 도입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8.03.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교통진흥지역 통과 노선에 대기오염 물질 배출 전혀 없는 전기버스 30대 운영 예정
▲13일 서울시는 오는 9월 서울시내 녹색교통진흥지역 통과 노선에 '전기 버스' 30대를 우선 투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서울시내에 대기오염 물질 배출 염려가 없는 '전기차 시내버스'가 달리게 된다.

13일 서울시는 오는 9월 서울시내 녹색교통진흥지역 통과 노선에 '전기 버스' 30대를 우선 투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녹색교통진흥지역이란 한양도성 내부 약 16.7㎢로 현재는 시내버스 73개 노선, 2000여 대가 운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30대 보급을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000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즉 시내버스 10대중 4대가 전기차 시내버스로 바뀌는 셈이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7400여대 전량을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교체한 바 있다. 하지만 CNG버스는 경유 버스보다 친환경적이지만 여전히 질소산화물(NOx) 등을 배출하고 있다는 단점이 있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 구매 보조금(국비와 시비 매칭) 및 충전시설 설치비(시비)를 지원한다. 전기버스는 대당 2억9200만 원을, 충전시설은 기당 최대 5000만 원을 별도로 지원한다. 

그러나 버스업체 일각에서는 대당 4~5억원 정도하는 전기차 버스를 구입해 운행하기에는 아무리 정부보조가 있다해도 힘들다는 의견도 내비치고 있어 버스업체와 정부의 조율이 필요해 보인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오는 14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2동에서 전기버스 제작사, 버스업계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원활한 전기버스 도입 추진을 위한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서 전기버스 제작사는 버스 성능, 배터리, 주요부품 등 무상보증기간, 충전소 설치 방안, A/S 방법 등을 설명하고, 전문가 및 운수회사와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서울시는 설명회 개최결과를 토대로 전기버스 도입 세부계획을 확정하고 차종및 운행노선 선정, 시험운행 등을 거쳐 올해 9월부터 실제 버스 운행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시내버스는 천만 서울시민의 발로서, 앞으로 시민의 건강을 더욱 확실히 지키는 녹색교통으로 거듭나기 위해 올해 전기버스 운행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전기버스와 더불어 연내 전기택시, 전기트럭 보급에도 박차를 가해 대중교통과 상용차 분야에 전기차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