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진화하는 스마트홈서비스로 ‘스마트 리빙’ 시대 열어
SKT, 진화하는 스마트홈서비스로 ‘스마트 리빙’ 시대 열어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03.1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디엠플러스 분양 아파트, 오피스텔 등에 SKT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홈 단독 공급..주차관제, CCTV, 무인택배 등 커뮤니티 연계 서비스 통합 제공
▲13일 SK텔레콤은 부동산 개발회사 엠디엠플러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엠디엠플러스가 분양하는 주거상품에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단독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SKT)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스마트홈 서비스가 집안을 넘어 커뮤니티 단위로 확장 적용된 ‘스마트 리빙’ 시대가 열린다. SK텔레콤이 집안 관리뿐만 아니라 주차관제, CCTV, 무인택배, 공동현관 등 주요 기능을 통합 앱으로 컨트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13일 SK텔레콤은 부동산 개발회사 엠디엠플러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엠디엠플러스가 분양하는 주거상품에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단독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세대내 스마트홈과 공용부의 스마트 리빙 서비스에 인공지능기반 IoT 기술을 접목하기로 했다. 첫 적용단지는 오는 15일 분양에 들어가는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세대 내에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와 더불어 주차관제, CCTV, 무인택배, 공동현관 등 주요 기능을 통합앱으로 제공한다"면서"입주민들의 편의성 제고, 에너지 절감 및 공용시설 가동률 제고 등 관리 효율성 증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양사는 SK텔레콤의 IoT 솔루션을 기반으로 입주민들의 실사용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향후 주거공간과 인프라 설계를 최적화하고, 지속적인 사후지원을 통해 입주민의 만족도도 제고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홈 솔루션과 관련된 홈네트워크, 주차관제, CCTV, 무인택배 등으로 사업모델을 다변화할 수 있게 되었으며, 국내 40여개 건설사 및 삼성전자·LG전자 등 제조업체들과 제휴해 제공해 온 안정적 스마트홈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더욱 진일보한 IoT 서비스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의 허일규 IoT·Data 사업부장은 “국내 1위 부동산개발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커뮤니티 단위로 IoT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되면 스마트시티 시대를 위한 의미 있는 서비스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엠디엠플러스 구명완 대표는 ”스마트홈 선도사업자인 SK텔레콤의 함께 생활의 가치를 높이는 IoT 서비스를 제공하여 부동산 개발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