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독자 기술 ‘듀얼 제형 선스틱’으로 시장 공략
아모레퍼시픽, 독자 기술 ‘듀얼 제형 선스틱’으로 시장 공략
  • 장하영 기자
  • 승인 2018.03.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가지 제형을 하나의 용기로 담아 끈적임 줄이고 발림성 높여 최적의 사용감 전달, 신제품 ‘라네즈 안티폴루션 투톤 선스틱’과 ‘헤라 선 메이트 스틱’, ‘헤라 옴므 UV 디펜스 스틱’
▲ 아모레퍼시픽이 선스틱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한다. 두 가지 다른 제형을 한 용기에 담은 ‘듀얼 제형 선스틱’이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선스틱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한다. 두 가지 다른 제형을 한 용기에 담은 ‘듀얼 제형 선스틱’이다.

아모레퍼시픽은 라네즈와 헤라를 통해 선보인다. ‘라네즈 안티폴루션 투톤 선스틱’과 ‘헤라 선 메이트 스틱’, ‘헤라 옴므 UV 디펜스 스틱’이 신제품으로 출시된다.

듀얼 제형의 선스틱은 아모레퍼시픽의 독자적인 기술로 두 가지 이상의 제형을 하나의 용기에 담았다. 서로 다른 제형의 조합되어 선 제품의 끈적임을 최소화하고 발림성을 높여 최적의 사용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SPF50+ PA++++의 강력한 자외선 차단 기능은 물론 브랜드마다 각각 다양한 기능을 겸비했다.

라네즈는 미세먼지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방어력을 개선해주는 ‘안티폴루션 투톤 선스틱 SPF50+ PA++++’을 출시했다. 제주 진저오일 성분이 함유되어 유해물질에 지친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더스트 블록 파우더가 함유되어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준다. 또한, 마카다미아 시드 오일이 피부를 촉촉하게 할 뿐 아니라 세범 컨트롤 파우더가 번들거림 없이 보송하게 마무리 해준다. 자연스러운 톤 보정 기능이 있어 외출 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헤라는 여성용과 남성용 선스틱 2종을 선보였다. ‘선 메이트 스틱 SPF50+ PA++++’는 자외선 차단은 물론 메이크업 베이스, 프라이머 효과를 동시에 선사하는 선스틱이다. 메이크업 베이스 효과의 핑크 피그먼트와 모공 프라이머 효과의 두 가지 제형을 S라인 형태로 담아, 덧바를수록 피부톤과 피부결을 예쁘게 표현해 준다. 파우더와 오일을 흡수하는 다공성 파우더를 배합한 트랜스 매티파잉 기술로 피부에 부드럽고 매끈하게 발린다.

함께 출시된 남성용 선스틱인 ‘옴므 UV 디펜스 스틱 SPF50/PA++++’은 촉촉한 에센스 성분의 조합으로 끈적임 없이 부드럽게 발리는 아웃도어용 선스틱이다. 펜타파워 컴플렉스TM 에센스 성분을 함유한 투명 스틱 라인은 자외선 차단과 동시에 풍부한 보습효과를 선사하고, 피지조절 파우더가 함유된 불투명 스틱에는 남성 피부에 과다 분비되는 피지를 케어한다. 남성 피부를 위해 내용물 디자인을 설계해, 어떤 방향으로 사용하더라도 보송하게 마무리되는 것 또한 특징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오는 3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듀얼 제형 선스틱을 알리는 ‘썸스틱 캠페인’이 본격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