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나눔버스 ,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이웃사랑 봉사활동 한다'
U+ 나눔버스 ,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이웃사랑 봉사활동 한다'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03.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봉사 장소및 내용에 대한 사전정보 없이 진행되는 미스터리 봉사활동 ‘U+ 나눔버스’ 시행
▲ 미스터리 봉사활동 ‘U+ 나눔버스’로 입양대기 아동을 위한 첫 걸음마 신발만들기 봉사를 진행하는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의 모습(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LG유플러스가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미스터리 봉사활동을 펼치는  ‘U+ 나눔버스’를 운영한다.

8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봉사 장소와 내용에 대한 사전 정보 없이 진행되는 미스터리 봉사활동 ‘U+ 나눔버스’가 신설됐다. 

U+ 나눔버스는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참여하는 일일봉사 프로그램으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시작됐다. 봉사 장소나 활동 내용 등 구체적인 정보 없이 힌트어만 제공된 채 버스를 타고 현장에 도착해 봉사 내용을 알게 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LG유플러스는 "봉사에 참여하는 임직원들은 편견없이 봉사에 참여할 수 있고, 봉사의 의미는 물론 봉사 전 설렘으로 즐거운 나눔활동이 가능한 것  U+ 나눔버스의 큰 장점"이라며" 첫 번째 활동 후 진행된 참가자 설문조사 결과 타 봉사활동보다 향후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관심도가 높게 나타나 U+ 나눔버스가 향후 사내 자발적인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U+ 나눔버스는 매월 둘째 주 금요일 용산사옥과 마곡사옥에서 운행되며, 전국에 있는 사옥에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입양대기 아동을 위한 첫 걸음마 신발만들기 봉사에 참여한 IoT기획팀 이주영 선임은 “미스터리 봉사라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이 흥미로웠고, 버스에 타기만하면 따뜻한 나눔의 현장으로 갈 수 있다는 편의성이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 박지영 즐거운직장팀장은 “올해부터 월 1회 금요일, 임직원들이 직접 나서는 ‘유플러스 봉사시간’을 도입했고, U+ 나눔버스 등 독특한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나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며 “봉사를 통해 세상에 온기도 더하고 구성원 간 편안한 소통이 확산되는 등 많은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