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택배배송’·‘설날덕담 ’스미싱 주의하세요...'클릭만으로 내돈 빠져나간다'
설 명절 ,‘택배배송’·‘설날덕담 ’스미싱 주의하세요...'클릭만으로 내돈 빠져나간다'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8.02.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URL 조심, 클릭만으로 소액결제 가능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세지에 포함된 URL은 절대 클릭 하지 않는다 (사진:후후앤컴퍼니)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설명절을 노린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URL 을 클릭만해도 소액결제가 돼버리기 때문에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한다. 이러한 스미싱피해를 예방하는 방법으로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한 ‘소액결제 차단 및 결제금액 제한’ 설정을 해두면 금융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13일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앱) ‘후후’를 운영하는 후후앤컴퍼니가 올 설에는 ‘택배배송’, ‘설날덕담’ 등의 키워드가 포함된 스미싱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스미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법을 밝혔다.

후후앤 컴퍼니는 특히 명절 연휴 발생하는 스미싱 유형으로는 명절시즌에 급증하는 택배 등을 위장한 ‘택배 배송조회’, ‘택배 접수확인’ 등 택배 업체 사칭 문자 유형이 가장 많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후후앤 컴퍼니는 " 많은 사람들이 문자를 통해 명절 인사를 전한다는 점을 악용해 ‘새해인사’와 같은 문구로 사용자를 속이는 문자를 전송해 악성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하기도 한다"며" 이에 따라 스미싱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이용자들 스스로 경각심을 느끼고 예방법 실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미싱은 문자에 포함된 URL을 통해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악성코드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금전적인 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에 의심스러운 URL은 절대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또 스마트폰 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하지 않기’를 설정하는 등 스마트폰 보안을 강화하고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 금액 한도를 낮추거나 차단하는 것도 예방법이다. 스미싱 탐지기능이 탑재돼 있는 후후와 같은 스팸차단 앱을 설치해 이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후후앤컴퍼니 황문성 플랫폼사업팀장은 "스미싱은 URL 클릭만으로도 소액결제가 이루어지는 등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모르는 문자에 대해서는 항상 의심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