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서 “도시락 예약해줘”말하고 GS25 편의점에서 찾는다
카카오톡에서 “도시락 예약해줘”말하고 GS25 편의점에서 찾는다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8.01.11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GS리테일과 카카오톡 챗봇 개발 협력 ...GS25 편의점이 제공 중인 ‘나만의냉장고’ 기능 카카오톡 챗봇으로 구현 계획
▲ 카카오가 GS리테일와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사진: 임지훈 카카오대표(왼쪽)와 조윤성 GS25대표(오른쪽)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카카오)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GS25 편의점이 제공 중인 ‘나만의냉장고’ 기능이 카카오톡 챗봇으로 구현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GS리테일와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카카오는 11일 GS리테일 본사에서 카카오 임지훈 대표, GS25 조윤성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GS25편의점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카카오톡 챗봇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카카오는 연내 오픈 예정인 카카오I(아이) 개발 플랫폼 ‘카카오I 오픈빌더’를 GS리테일에 우선적으로 제공해 GS25가 모바일앱으로 서비스 중인 ‘나만의냉장고’의 핵심 기능을 카카오톡 챗봇으로 공동 개발하게 된다. 나만의냉장고는 '1+1', '2+1' 행사에서 제공되는 증정품을 보관했다가 유효기간 중 전국 GS25 어디에서나 찾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기반으로 구현되는 나만의냉장고 챗봇에는 카카오의 자연어처리기술인 대화엔진이 사용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상품 탐색부터 예약, 보관, 결제까지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한 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1+1행사 상품 알려줘”라고 채팅창에 입력하면 행사 상품을 모아서 보여주고, “도시락 예약해줘” 라고 입력시 메뉴, 픽업 일정 등을 설정할 수 있게 안내해주는 식이다.

카카오 박정호 카톡사업전략담당이사는 “GS리테일과의 협력으로 카카오톡 챗봇을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카카오톡 챗봇을 활성화 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모 GS25 마케팅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MOU는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며 "앞으로도 가맹점의 업무효율성과 새로운 수익 창출에 도움을 주고 최종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