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국제공항 가는길 빨라진다..14일 옥산~오창 고속도로 개통
청주국제공항 가는길 빨라진다..14일 옥산~오창 고속도로 개통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1.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 연결... 천안에서 청주국제공항까지 이동시간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
▲ 충청내륙 지역에 위치한 옥산~오창 고속도로를 오는 14일 0시에 개통된다.(사진: 국토부/ 편집:컨슈머와이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청주국제 공항 가는 길이 빨라진다.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옥산~오창 고속도로가 개통되는 것. 이에 따라 천안에서 청주국제공항까지 이동시간이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충청내륙 지역에 위치한 옥산~오창 고속도로를 오는 14일 0시에 개통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옥산~오창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천안아산 KTX역(지하철1호선 장항선)과 청주국제공항을 고속도로로 연계되어 이동시간이 기존 대비 10여분 단축된다. 기존에는 천안에서 청주국제공항으로 이동하려면 천안∼국도21호선∼지방도540∼청주국제공항 43.3km코스를 이용해야 했다. 이 경우 54분이 소요됐다. 그러나 옥산~오창 고속도로 개통으로 천안∼경부고속도로∼옥산오창고속도로∼청주국제공항 45.2㎞ 코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기존보다 10여분 단축된 40분이면 된다.

또한 천안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서오창IC 이용시)까지 이동시간이 45분에서 31분으로 단축되며, 연간 약 297억 원의 물류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개통되는 옥산~오창 고속도로는 연장 12.1㎞, 왕복 4차로로 ‘14년 1월 착공이후 총 3778억 원을 투자하여 4년 만에 개통하게 된다. 1개의 나들목(서오창IC)과 2개의 분기점(옥산JCT, 오창JCT)이 설치됐다.

통행료 납부의 편리를 위해 원톨링시스템을 도입하여 재정고속도로와 연계 이용 시에도 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다. 통행료는 전 구간(옥산 분기점~오창 분기점, 12.1km) 주행 시 승용차 기준 1500원으로 한국도로공사에서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의 1.07배 수준이며,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 사업자가 운영손실을 보더라도 정부가 재정지원을 하지 않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옥산~오창 고속도로로 인한 접근성 향상으로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청주국제공항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